•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창원, '훈방' 조치에도 父 수감 요청…10대 시절 범죄의 시작

입력 2020-01-15 13:55

신창원 검거 후 20년, 출소 여부 불투명

(출처=MBC 방송화면 캡처)
(출처=MBC 방송화면 캡처)

희대의 범죄자 신창원의 출소 여부가 미궁 속이다. 이 가운데 범죄로 얼룩진 그의 삶이 새삼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지난 14일 채널A '사건상황실' 방송에서는 교도소에 수감중인 강도살인 치사 범죄자 신창원이 도마에 올랐다. 16세 당시 절도죄로 붙잡힌 뒤 재범이 이어진 끝에 여전히 철창 신세를 지고 있는 그의 어린 시절이 언급됐다.

이에 따르면 신창원은 초등학교 시절 교사로부터 입은 마음의 상처를 털어놓은 바 있다. 그가 쓴 기록집에 의하면 해당 교사는 "돈 안 갖고 왔는데 뭐하로 학교를 오나. 꺼지라"라는 폭언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악한 마음을 먹게 됐다는 게 그의 소회다. 또한 신창원은 14살 때 도둑질을 했다가 경찰에 붙잡혀 훈방 조치됐지만, 부친의 요구로 소년원에 수감된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한편 신창원은 1997년 무기징역 형으로 수감 중 교도소를 탈옥해 2년 6개월여 간 도피 행각을 벌였다. 이후 1999년 7월 검거돼 22년 6개월 형을 추가로 선고받았다. 그의 출소 시점 및 여부는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635,000
    • +2.19%
    • 이더리움
    • 417,000
    • +2.18%
    • 리플
    • 282.9
    • +1.95%
    • 라이트코인
    • 53,700
    • +1.51%
    • 이오스
    • 3,015
    • +1.96%
    • 비트코인 캐시
    • 267,100
    • +5.41%
    • 스텔라루멘
    • 86.63
    • +3.53%
    • 트론
    • 30.92
    • +1.88%
    • 에이다
    • 123.4
    • +11.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3,300
    • +8.37%
    • 대시
    • 79,850
    • +1.46%
    • 이더리움 클래식
    • 6,715
    • +0.3%
    • 141.7
    • +3.58%
    • 제트캐시
    • 66,800
    • +5.45%
    • 비체인
    • 15.37
    • +6.37%
    • 웨이브
    • 2,891
    • +3.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1
    • +2.96%
    • 비트코인 골드
    • 9,440
    • +3.11%
    • 퀀텀
    • 2,822
    • +3.52%
    • 오미세고
    • 3,898
    • +12.33%
    • 체인링크
    • 12,380
    • +6.45%
    • 질리카
    • 18.58
    • +5.03%
    • 어거
    • 16,500
    • +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