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보니하니 "리스테린 소독"→펭수 "죽X이 날리겠다"…아슬아슬 EBS 줄타기

입력 2019-12-12 10:59 수정 2019-12-12 13:58

'보니하니'에서 '펭수'까지, EBS 앞에 남은 숙제

(출처=EBS 방송화면 캡처)
(출처=EBS 방송화면 캡처)

보니하니에 등장한 "리스테린 소독"이란 발언으로 그야말로 EBS가 발칵 뒤집혔다. 펭수를 통해 세대를 아우르는 브랜드로 발돋움하는 EBS로서는 적지 않은 숙제가 남았다.

지난 11일 공론화 된 EBS '보니하니' 폭력성 논란은 '리스테린 소독'이란 표현, 그리고 출연 개그맨 최영수와 박동근에 초점이 맞춰졌다. 하지만 유튜브 등을 통해 어린이와 10대는 물론 성인까지 공략하는 전방위적 행보는 이보다 더 폭넓은 시각이 필요해 보인다.

무엇보다 눈여겨 봐야 할 지점은 톱스타 반열에 오른 '펭수'에 대해서다. 교육적 역할을 넘어 거침없는 '바른 말'로 사회적 영향력까지 보이는 펭수는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이어가고 있다. 펭수는 '자이언트 펭TV' 방송 중 "싸이코패스가 된 것 같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학교폭력 가해자를 겨냥해 "죽X이를 날릴 것"이라고 말한 일도 있다.

결국 '보니하니' 속 '리스테린 소독' 발언은 이러한 EBS의 단편일 뿐이다. '교육방송'을 표명하는 방송사라면, 시청자 층을 넓히기에 앞서 좀더 세심한 콘텐츠 검열이 필요한 이유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376,000
    • +2.11%
    • 이더리움
    • 253,900
    • +0.95%
    • 리플
    • 239.8
    • -0.87%
    • 라이트코인
    • 53,450
    • +0.85%
    • 이오스
    • 3,107
    • +0%
    • 비트코인 캐시
    • 283,900
    • -0.11%
    • 스텔라루멘
    • 80.56
    • -0.68%
    • 트론
    • 17.96
    • -0.61%
    • 에이다
    • 68.48
    • +2.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8,400
    • +0.71%
    • 모네로
    • 79,500
    • +0.32%
    • 대시
    • 89,450
    • -0.5%
    • 이더리움 클래식
    • 8,205
    • -0.79%
    • 49.1
    • +0.04%
    • 제트캐시
    • 56,550
    • +1.07%
    • 비체인
    • 6.426
    • +8.18%
    • 웨이브
    • 1,312
    • +1.9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3
    • +1.2%
    • 비트코인 골드
    • 10,960
    • -0.18%
    • 퀀텀
    • 2,010
    • -1.03%
    • 오미세고
    • 1,956
    • -2.49%
    • 체인링크
    • 4,730
    • -0.17%
    • 질리카
    • 15.24
    • +6.28%
    • 어거
    • 15,360
    • +1.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