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유경아, 새 친구로 등장…11살 데뷔 ‘국민 여동생’ 미모 여전해

입력 2019-12-03 23:40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배우 유경아가 ‘불타는 청춘’ 새 친구로 등장했다.

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충청남도 서천 문헌서원으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새 친구로 등장한 유경아는 “오랜만이다. 11살 때부터 ‘호랑이 선생님’으로 아역 배우를 시작한 유경아라고 한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유경아는 1973년생으로 47세다. 1985년 11살 나이로 MBC 드라마 ‘호랑이 선생님’에 출연하며 국민 여동생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유경아는 1991년 ‘맥랑시대’ 후 돌연 자취를 감추었다가 5년 뒤인 1996년 드라마 ‘짝’을 통해 성인 배우로 거듭났지만 또다시 휴식기에 돌입, 최근 SBS ‘열혈사제’를 통해 다시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8,414,000
    • +1.83%
    • 이더리움
    • 2,933,000
    • +4.3%
    • 비트코인 캐시
    • 638,500
    • +0.79%
    • 리플
    • 872.4
    • +0.52%
    • 라이트코인
    • 168,600
    • +1.2%
    • 에이다
    • 1,528
    • +1.73%
    • 이오스
    • 4,754
    • +2.21%
    • 트론
    • 74.64
    • +2.95%
    • 스텔라루멘
    • 333.3
    • +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9,000
    • +4.45%
    • 체인링크
    • 26,590
    • +3.46%
    • 샌드박스
    • 748.8
    • +0.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