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나이, 반년 만에 무너진 소식… 지키지 못한 ‘노력’일까

입력 2019-11-24 20:47 수정 2019-11-24 21:00

(출처=구하라 SNS )
(출처=구하라 SNS )

구하라가 만 28살 나이에 생을 마감하고 말았다.

구하라 나이는 28살. 구하라는 젊은 나이에 생을 마감한 것으로 알려져 대중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24일 경찰은 서울 강남 청담에 위치한 구하라의 자택에서 그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반년 전인 지난 5월 그는 한차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바 있다. 이후 활동 복귀와 함께 그는 “마음이 괴로워졌다. 이번에는 정말 죄송하다”란 말을 전했다. 그는 “든든하고 건강한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굳은 의지를 내비쳤으나 6개월 만에 운명을 달리한 그의 소식에 많은 이들이 씁쓸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586,000
    • +0.62%
    • 이더리움
    • 3,775,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448,700
    • +0.25%
    • 리플
    • 898.3
    • +1.43%
    • 라이트코인
    • 166,100
    • +1.84%
    • 에이다
    • 1,625
    • -3.62%
    • 이오스
    • 3,336
    • +0.57%
    • 트론
    • 83.01
    • +2.68%
    • 스텔라루멘
    • 298.2
    • +0.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0,800
    • -0.98%
    • 체인링크
    • 26,750
    • +2.22%
    • 샌드박스
    • 5,225
    • +3.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