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CJ헬로 인수' LG유플러스, 통신방송 콘텐츠 육성에 5년간 '2조6000억' 투입

입력 2019-11-18 10:30 수정 2019-11-18 17:31

하현회 부회장, “CJ헬로 성공적 인수 후 케이블TV 고객에게 혁신 콘텐츠와 서비스 제공”

LG유플러스가 CJ헬로 인수를 통해 통신방송 시장을 활성화하고, 혁신 콘텐츠 발굴을 선도해 5G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5년간 약 2조6000억 원을 투자하는 통신방송 미디어 시장 선도계획을 공개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18일 열린 주요 경영진과의 정기 회의에서 CJ헬로 인수를 통한 미디어 시장 발전과 5G 생태계 조성 및 차별화 서비스 발굴을 위한 중장기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서 하 부회장은 “5G 혁신형 콘텐츠 등 콘텐츠 제작∙수급과 차세대 유무선 기술개발에 5년간 2조6000억 원을 투자해 통신방송 미디어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5년간 2조6000억 원 규모를 △ARㆍVR 등 5G 혁신형 콘텐츠 발굴ㆍ육성 △통신방송 융복합 미디어 플랫폼 서비스 및 관련 기술 개발 △케이블 서비스 품질 안정화 등에 초점을 맞춰 투자할 계획이다.

하 부회장은 “현재 케이블 산업은 성장 정체 속에 망 고도화는 물론 혁신 서비스와 콘텐츠 발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CJ헬로 인수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후 케이블TV 고객에게도 LG유플러스의 혁신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제반 환경과 관련 기술을 확보하자”고 주문했다.

이어 하 부회장은 “특히 5G 대표 서비스인 VR, AR 활성화를 위해 기반 기술 개발과 콘텐츠 발굴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G 등 차별화 서비스를 보다 많은 고객에게 경험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준비하겠다는 것이다.

LG유플러스가 밝힌 통신방송 콘텐츠 투자 계획은 최근 5년간 LG유플러스가 관련 분야에 집행한 연평균 투자액 대비 두 배가량 증가한 규모다.

LG유플러스는 CJ헬로 인수 후 대규모 투자를 통해 8VSB 채널 수 확대, 디지털TV HD급 화질 업그레이드, 5G 콘텐츠 공동 제작 공급 등 IPTV 대비 상대적으로 설비 수준이 못 미치는 케이블 플랫폼 경쟁력 제고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내년부터는 VR, AR 기반의 실감형 콘텐츠를 모바일뿐만 아니라 ‘대형’, ‘고화질’에 강점이 있는 TV 플랫폼에도 적용해 유선 고객에까지 5G 차별화 서비스를 확대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5G 가입자가 100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2020년부터 관련 시장이 본격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고 AR, VR 등 5G 콘텐츠 육성과 발굴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올해 5G 생태계 조성을 위해 1만9000여 편까지 전용 콘텐츠를 확대하면서 VR를 접목한 공연 영상, 게임, 웹툰 등의 혁신 콘텐츠와 AR를 적용한 엔터테인먼트, 교육, 홈트레이닝 콘텐츠 등의 발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내년 상반기에는 국내 최초로 선보인 AR스튜디오 2호점을 열어 AR 생태계를 조성하는 동시에 5G 서비스 3.0 론칭을 통해 서비스 경쟁을 지속 선도할 계획이다. 또한 5G 콘텐츠 및 솔루션 수출 국가와 거래 규모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764,000
    • +0.56%
    • 이더리움
    • 443,900
    • -0.56%
    • 리플
    • 290
    • -1.06%
    • 라이트코인
    • 56,200
    • -0.18%
    • 이오스
    • 3,158
    • -0.5%
    • 비트코인 캐시
    • 272,600
    • +0.44%
    • 스텔라루멘
    • 90.73
    • -1.78%
    • 트론
    • 33.43
    • +0.88%
    • 에이다
    • 106.2
    • -1.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800
    • -0.53%
    • 대시
    • 84,150
    • -0.36%
    • 이더리움 클래식
    • 7,165
    • +0.49%
    • 137.6
    • +17.01%
    • 제트캐시
    • 67,450
    • -1.82%
    • 비체인
    • 16.36
    • +3.54%
    • 웨이브
    • 2,900
    • -0.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3.2
    • -1.77%
    • 비트코인 골드
    • 9,625
    • -0.82%
    • 퀀텀
    • 3,080
    • -0.96%
    • 오미세고
    • 3,570
    • -4.11%
    • 체인링크
    • 11,840
    • -6.33%
    • 질리카
    • 19.96
    • +1.94%
    • 어거
    • 17,520
    • -0.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