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중, 드릴십 취소 여파…3분기 3120억 영업손실 "적자폭 확대"

입력 2019-11-08 16:41

수주 확대로 매출액은 50% 증가한 1조9646억

삼성중공업 3분기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적자폭이 확대됐다.

삼성중공업은 8일 3분기 3120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1년 만에 적자폭이 145% 늘었다고 공시했다.

이는 2600억 원에 달하는 드릴십 계약 취소에 따른 대손충당금, 장부가치 감액 손실 등 드릴십 관련 비용과 임금협상 타결에 따른 일시금 지급(400억 원) 등 일회성 비용이 반영됐기 떄문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한 1조9646억 원을 기록하며 외형은 확대됐다.

해양 건조물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으며, 2017년 이후 수주한 상선의 건조가 늘어나고 있어서다. 이에 올해 매출 목표 7조1000억 원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5832억 원에 달하는 당기순손실을 내며 지난해 동기 대비 적자폭이 무려 7배(626%) 가량 확대됐다.

PDC, Seadrill 등 드릴십 선물환 평가 손실 등 1250억 원, 미국 법무부의 드릴십 중개수수료 조사 종결 합의 예상에 따른 지출로 충당부채 약 900억 원이 영업외 비용으로 반영돼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분기 해양설비에 선 투입된 원가 정산 합의로 발생한 이익 350억 원을 포함해 비경상적 요인을 모두 제외하면 3분기 영업이익은 적자 380억 원 수준"이라며 "드릴십 관련해 대규모 손실이 발생했지만 이는 장부가치 감액에 따른 것으로 자금상 지출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10월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 LNG운반선 2척의 건조계약을 체결하는 등 현재까지 총 37척, 54억 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해 연간 수주목표 78억 달러의 69%를 달성한 상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464,000
    • +1.14%
    • 이더리움
    • 283,900
    • +7.33%
    • 리플
    • 245.9
    • +3.02%
    • 라이트코인
    • 56,100
    • +4.37%
    • 이오스
    • 3,240
    • +2.69%
    • 비트코인 캐시
    • 294,600
    • +3.26%
    • 스텔라루멘
    • 83.32
    • +2.56%
    • 트론
    • 18.87
    • +4.25%
    • 에이다
    • 84.67
    • +10.9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3,200
    • +2.15%
    • 모네로
    • 80,850
    • -0.49%
    • 대시
    • 91,100
    • +2.24%
    • 이더리움 클래식
    • 8,850
    • +3.51%
    • 49.99
    • +1.07%
    • 제트캐시
    • 58,300
    • +3.64%
    • 비체인
    • 6.932
    • +4.86%
    • 웨이브
    • 1,332
    • +1.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5.4
    • +0.27%
    • 비트코인 골드
    • 11,150
    • +1.92%
    • 퀀텀
    • 2,103
    • +4.84%
    • 오미세고
    • 1,864
    • -3.92%
    • 체인링크
    • 4,905
    • +1.51%
    • 질리카
    • 16.37
    • +12.74%
    • 어거
    • 15,780
    • +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