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공계 대학원생 3명 중 2명 꼴로 "현재 전공 만족 못해"

입력 2019-10-30 13: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국가기술자문회의 설문조사결과

국내 이공계 대학원생 평균 3명 중 2명이 현재 연구실 생활에 만족하지 못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이공계 석·박사과정 전일제 대학원생 1330명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설문에 응한 대학원생 63%는 대학원 입학 시점으로 돌아간다면 취업과 유학, 다른 연구실을 알아보겠다고 대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약 3명 중 2명 꼴로 현재 생활이 불만족스럽다고 답했다는 의미다.

설문대상 40%는 '연구 외 업무량이 많다'고 답했다. 가장 많은 시간을 써야 하는 항목은 '연구실 행정'(49%)이었다. '연구실 실험장비 관리'(32%)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휴식시간 부족과 적은 보수도 불만족의 큰 원인이었다. 오랜 시간 일하면서 주말에 쉬지 못하고 공식적인 휴가도 받지 못하는 경우다. 실제로 응답자의 62%는 하루 평균 10시간 이상 연구실에 머문다고 답했고 16%는 강제로 휴일에 출근하고 있으며 29%는 공식적인 휴가가 없다고 대답했다. 조교 활동이나 연구과제 수행 등을 통해 한 달에 지원받는 금액은 '100만원 이상 125만원 미만'(18%)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 밖에 '연구실 구성원 간의 성격차이'(39%), '연구 외적인 업무 분담의 문제'(26%) 등으로 갈등을 겪고 있지만, 이런 문제를 상담할 곳이 학교에 없다고 답한 사람도 34%나 됐다.

대학원생들은 평균 1.5개의 연구과제에 참여하고 있으며, 대체로 졸업연구 주제와 관련이 있는 과제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도교수에게 주 1회 이상 연구 지도를 받는다는 응답자가 64%로 가장 많았다. '월 1~2회 정도'가 26%, 지도가 '거의 없다'는 응답자도 10%나 됐다.

연구시설과 환경에 대해서는 만족한다는 응답이 61%로 가장 많았으나 수업에 대해서는 만족한다는 응답자가 37%에 불과했다.

한편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대학원생이 겪는 어려움을 해결할 정책 방향을 찾기 위한 타운홀 미팅을 11월 14일(연세대), 23일(카이스트) 각각 개최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불금 진짜였네"…직장인 금요일엔 9분 일찍 퇴근한다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집 살 사람 없고, 팔 사람만 늘어…하반기 집값 낙폭 커질 것"
  • "한 달 구독료=커피 한 잔 가격이라더니"…구독플레이션에 고객만 '봉' 되나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이어지는 의료대란…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돌입 [포토로그]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07,000
    • +0.11%
    • 이더리움
    • 4,682,000
    • +2.36%
    • 비트코인 캐시
    • 726,000
    • -1.36%
    • 리플
    • 785
    • -0.51%
    • 솔라나
    • 226,400
    • +1.8%
    • 에이다
    • 716
    • -4.02%
    • 이오스
    • 1,240
    • +2.23%
    • 트론
    • 164
    • +1.86%
    • 스텔라루멘
    • 172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100
    • -0.29%
    • 체인링크
    • 22,260
    • +0.32%
    • 샌드박스
    • 714
    • +2.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