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한노총 방문한 김기문 회장 “주 52시간 부작용, 노사 협력으로 막자”

입력 2019-10-30 11:00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사진제공=중기중앙회)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사진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가 내년부터 적용되는 300인 미만 사업장의 52시간 근로 제도 시행 부작용을 막기 위해 노동계와 협력에 나섰다.

김기문 중기중앙 회장을 비롯한 심승일 중기중앙회 부회장, 김문식 중기중앙회 노동인력특별위원장 등 중소기업인들은 30일 11시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노총)을 방문해 김주영 위원장을 비롯한 노동계 대표들과 간담을 가졌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보완 대책 마련없이 두달 앞으로 다가온 주52시간 근무제 때문에 절박한 심정으로 이곳을 찾았다”며 “노사가 협력하여 중소기업 현장의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상생의 길을 찾는 데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52시간 제도가 단력근로제 및 선택적 근로시간제 확대 등 입법 보완없이 시행되면 현장에서는 납기 미준수나 인력 미확보 등의 다양한 부작용과 함께 중소기업 근로자들도 임금 감소로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제도의 연착륙을 유도하기 위해 노사 모두 협력을 통한 세심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4일 중기중앙회가 발표한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중소기업 인식 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65.8%(‘준비 중’ 58.4%, ‘준비할 여건이 안됨’ 7.4%)가 “주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대해 준비가 안 됐다”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411,000
    • +2.05%
    • 이더리움
    • 428,500
    • -0.42%
    • 리플
    • 280.2
    • +1.26%
    • 라이트코인
    • 54,500
    • +0.83%
    • 이오스
    • 2,922
    • +0.34%
    • 비트코인 캐시
    • 281,500
    • -0.53%
    • 스텔라루멘
    • 95.67
    • +0.56%
    • 트론
    • 29.16
    • -1.35%
    • 에이다
    • 120.5
    • -1.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400
    • -0.55%
    • 대시
    • 86,100
    • +12.77%
    • 이더리움 클래식
    • 6,775
    • -0.07%
    • 127.4
    • +1.35%
    • 제트캐시
    • 72,250
    • +0.28%
    • 비체인
    • 12.67
    • -2.91%
    • 웨이브
    • 3,265
    • -3.4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8.9
    • -1.44%
    • 비트코인 골드
    • 8,800
    • +0.17%
    • 퀀텀
    • 2,463
    • -1.32%
    • 오미세고
    • 3,751
    • -0.29%
    • 체인링크
    • 12,210
    • -1.05%
    • 질리카
    • 21.37
    • +4.24%
    • 어거
    • 15,530
    • +0.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