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시황_개장] 코스닥 657.53p, 기관 순매수에 상승세 (▲1.62p, +0.25%)

입력 2019-10-23 09:04

2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보였던 코스닥시장이 기관과 개인의 ‘쌍끌이’ 매수에 힘입어 오늘도 상승 출발하며 지수를 높여가고 있다.

23일 오전 9시 3분 현재 코스닥지수는 1.62포인트(+0.25%) 상승한 657.53포인트를 나타내며, 660선을 두고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이 시간 현재 투자자 별 동향을 살펴보면 기관과 개인이 동반 매수 중이며, 외국인은 홀로 매도세를 보이고 있다.

기관은 24억 원을, 개인은 3억 원을 각각 순매수 중이며 외국인은 11억 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업종별 현황을 살펴보면 부동산(+0.92%) 업종의 상승 출발이 눈에 띄는 가운데, 유통(+0.62%) 사업서비스(+0.58%) 등의 업종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에 광업(0.00%) 농림업(-1.18%) 등은 상대적으로 내림세다.

그밖에 교육서비스(+0.36%) 제조(+0.16%) IT S/W & SVC(+0.03%) 등의 업종이 동반 상승 중이며, 숙박·음식(-0.65%) 기타서비스(-0.62%) 오락·문화(-0.45%) 등의 업종이 동반 하락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20개 종목 중 상승 출발한 종목은 8개다.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이 18.72% 오른 3만4250원을 기록 중이고, 헬릭스미스(+3.55%), 셀트리온헬스케어(+2.30%)가 상승 중이다.

그밖에 젬백스(+19.13%), 에이치엘비생명과학(+18.72%), 수젠텍(+17.19%) 등의 종목이 상승했으며, 아이엠텍(-11.20%), 스타플렉스(-8.96%), 아난티(-8.57%) 등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메디프론(+30.00%) 등이 상한가를 기록 중이다.

현재 상승 종목은 494개, 하락 종목은 555개이며 나머지 205개 종목은 보합세다.

한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173원(0.00%)으로 하락 출발했으며, 일본 엔화는 1082원(+0.11%), 중국 위안화는 166원(+0.01%)을 기록 중이다.

[이 기사는 이투데이에서 개발한 알고리즘 기반 로봇 기자인 e2BOT이 실시간으로 작성했습니다. 기사관련 문의 - e2bot@etoday.co.kr]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60,000
    • -1.28%
    • 이더리움
    • 448,000
    • -3.92%
    • 리플
    • 348.3
    • -3.62%
    • 라이트코인
    • 67,900
    • -3%
    • 이오스
    • 3,556
    • -3.11%
    • 비트코인 캐시
    • 358,100
    • -2.74%
    • 스텔라루멘
    • 122
    • -3.1%
    • 트론
    • 23.39
    • -2.38%
    • 에이다
    • 165.5
    • -1.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9,900
    • -3.12%
    • 대시
    • 114,300
    • -5.69%
    • 이더리움 클래식
    • 8,180
    • -2.97%
    • 73
    • +0.29%
    • 제트캐시
    • 110,900
    • -5.94%
    • 비체인
    • 22.45
    • -3.07%
    • 웨이브
    • 2,095
    • +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0.3
    • -1.15%
    • 비트코인 골드
    • 12,410
    • -3.35%
    • 퀀텀
    • 3,142
    • -4.35%
    • 오미세고
    • 1,855
    • -2.01%
    • 체인링크
    • 11,860
    • +3.76%
    • 질리카
    • 26.2
    • +12.69%
    • 어거
    • 23,580
    • -1.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