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두산인프라코어 ‘초대형 스마트 굴착기’ 올해의 산업기술 선정

입력 2019-10-16 15:51

최신 기술 집약한 플래그십 모델 ‘DX800LC’…성능 10%, 내구성 60% 향상

▲두산인프라코어 ‘80톤 초대형 굴착기’ DX800LC(사진)가 16일 한국공학한림원이 발표한 ‘2019년 산업기술성과 15선’에 선정됐다. (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 ‘80톤 초대형 굴착기’ DX800LC(사진)가 16일 한국공학한림원이 발표한 ‘2019년 산업기술성과 15선’에 선정됐다. (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80톤 초대형 굴착기(DX800LC)가 한국공학한림원이 발표한 ‘2019년 산업기술성과 15선’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공학한림원은 산업기술성과 발굴위원회를 만들어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 상반기 사이 성과를 거둔 한국 산업계의 우수 기술들을 심사했다.

특히 기술 창조성과 독자성, 시장기여도, 사회적 파급효과 등을 기준으로 4개월간의 검토 기간을 거쳤다.

이번에 선정된 80톤(장비 중량) 초대형 굴착기 DX800LC는 최신 기술이 집약된 두산인프라코어 대표 모델이다. 2015년 본격적인 개발을 시작해 지난해 출시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독자 개발한 전자식 통합연비기술 ‘D-ECOPOWER(D-에코파워)’를 통해 작업성능과 연비가 동급 제품 대비 10% 이상 우수하다.

핵심 유압 부품인 MCV(Main Control Valve)를 포함해 유압동력계 전체를 전자화한 최신 기술 FEH(Full Electric Hydraulic)도 적용됐다.

핵심부품의 수명을 기존보다 60% 이상 끌어올렸고, AVM(All-around View Monitoring)과 후방경고시스템도 적용해 작업 안전성을 극대화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DX800LC에 적용된 통합연비 및 전자유압계 최신 기술들을 다른 기종들에도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DX800LC는 동급의 기존 제품보다 생산성이 한 등급 높은 동시에 가혹한 환경을 견딜 수 있는 강인한 내구성을 갖춘 플래그십으로 개발됐다”며 “신흥과 중국 시장을 비롯해 배기규제가 보다 엄격한 북미와 유럽 시장용 제품도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565,000
    • +0.61%
    • 이더리움
    • 461,500
    • -0.43%
    • 리플
    • 285.5
    • -1.11%
    • 라이트코인
    • 63,450
    • +1.44%
    • 이오스
    • 2,962
    • -0.77%
    • 비트코인 캐시
    • 304,700
    • -1.33%
    • 스텔라루멘
    • 94.43
    • -0.68%
    • 트론
    • 30.1
    • -0.43%
    • 에이다
    • 121.3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700
    • -1.05%
    • 대시
    • 81,300
    • -2.4%
    • 이더리움 클래식
    • 6,785
    • -1.52%
    • 122
    • -3.33%
    • 제트캐시
    • 70,050
    • -2.03%
    • 비체인
    • 13.74
    • +1.4%
    • 웨이브
    • 3,756
    • -3.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6.5
    • -1.04%
    • 비트코인 골드
    • 8,855
    • -1.67%
    • 퀀텀
    • 2,582
    • -0.31%
    • 오미세고
    • 3,911
    • -1.29%
    • 체인링크
    • 13,870
    • +4.36%
    • 질리카
    • 22.13
    • +0.77%
    • 어거
    • 15,170
    • -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