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호텔' 2017년 상호 변경…"구혜선 내놓은 단서 속 시간"

입력 2019-10-11 15:5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W호텔' 추측 야기한 구혜선의 '단서'

(출처=구혜선 인스타그램 캡처)
(출처=구혜선 인스타그램 캡처)

구혜선이 공개한 단서 속 'W호텔'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문제의 호텔이 2017년 브랜드명을 교체한 것으로 파악돼 해당 사진이 찍힌 시점이 관건이 됐다.

11일 구혜선은 SNS를 통해 "공개하려 했던 '죽어야만 하는가요' 자켓 사진"이라며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한 인물이 'W'라는 앰블럼이 표기된 가운을 입고 앉아 있다. 앞서 구혜선이 암시했던 호텔방 내 사진으로 추측된다. 구혜선은 해당 사진을 두고 "법원에 총 4장을 제출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가운에 쓰인 앰블럼을 두고 'W호텔'의 정체 역시 초미의 관심사가 됐다. 특히 2004년 서울 광진구에 문을 연 'W호텔'이 2017년 V모 호텔로 새단장한 만큼 2017년 이전에 찍힌 사진일 거란 분석도 힘을 얻고 있다. 구혜선은 2016년 5월 안재현과 결혼했다.

한편 구혜선은 앞서 "결혼 생활 중 남편 컴퓨터에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고 야식을 먹는 사진을 발견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면서 "이혼 사유는 안재현의 외도"라고 덧붙여 파문을 일으켰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미국 “이스라엘 방어 지원 유지…이란 보복에는 불참 방침”
  • 지하철역 ‘1000원 빵’, 안심하고 먹어도 되나요? [이슈크래커]
  • [미국 1强 시대] 미국 경제, 홀로 잘 나가는 이유는?
  • “MCI대부 추가 매각안 살핀다”지만…새마을금고, 부실채권 매각 플랜 '지지부진'
  • “임영웅 콘서트 티켓 500만 원”…선착순 대신 추첨제라면? [그래픽뉴스]
  • M&A 시장 회복세…몸값 높아진 보험사 새 주인 찾을까
  • ‘10호’ 종투사 탄생 초읽기… 몸집 커졌지만 질적 성과는 과제 [갈 길 먼 종투사 10년]①
  • “누군가 제 술에 마약 넣었어요”…법정 속 하찮은 변명들 [서초동MSG]
  • 오늘의 상승종목

  • 04.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8,633,000
    • +0.43%
    • 이더리움
    • 4,766,000
    • +3.47%
    • 비트코인 캐시
    • 780,500
    • +6.55%
    • 리플
    • 762
    • +5.39%
    • 솔라나
    • 227,300
    • +6.17%
    • 에이다
    • 712
    • +4.55%
    • 이오스
    • 1,172
    • +4.55%
    • 트론
    • 170
    • +1.8%
    • 스텔라루멘
    • 167
    • +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000
    • +3.18%
    • 체인링크
    • 21,370
    • +5.58%
    • 샌드박스
    • 675
    • +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