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익주, 억울한 죽음 아직 제자리… 전세계 한인 살인, 필리핀 1위

입력 2019-09-18 00:36

(출처=MBC 'PD수첩')
(출처=MBC 'PD수첩')

지익주 씨의 억울한 죽음이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익주 씨의 실종부터 죽음에 대해 17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 다뤘다. 지익주 씨는 지난 2016년 필리핀에서 경찰에게 납치돼 살해당한 한국인이다. 지익주 씨 실종 당시, 그의 아내는 백방으로 뛰어다니며 남편을 찾아 나섰다. 알고 보니 필리핀 경찰들이 저지른 사건이었던 것. 필리핀 정부는 범인들의 머리를 보내주겠다고 약속했지만 용의자들 중 한명은 풀려났고 여전히 나머지 용의자들에 대한 재판이 1심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익주씨 뿐 아니라 유명 여행 칼럼니스트 주영욱 씨 또한 지난 6월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연간 약 150만 명의 한국인들이 찾는 필리핀은 인기 여행지이기도 하지만,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살인 사건이 가장 많이 발생한 국가이기도 하다.

지난 2017년 홍철호 의원이 외교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2016년 해외에서 살해된 한국인은 총 164명이다. 이중 필리핀에서 피살된 한국인은 48명으로, 미국(21명), 중남미(19명), 중국(13명)보다 많았다.

2013년부터 4년간 필리핀 영사를 지낸 박용증 서울 강남경찰서 112상황실장은 지난해 11월 주간동아와 인터뷰에서 “전 세계 한인 살인사건 가운데 30%가 필리핀에서 일어난다”며 “필리핀에선 외국인은 돈이 많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아 국적을 가리지 않고 표적이 된다. 하루 평균 29명이 살해된다. 1시간에 1명이 넘는데, 하루 1명꼴인 우리나라보다 많은 편”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15:1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214,000
    • -0.61%
    • 이더리움
    • 2,998,000
    • -1.09%
    • 비트코인 캐시
    • 357,700
    • -1.65%
    • 리플
    • 745.1
    • -1.15%
    • 라이트코인
    • 132,500
    • -0.75%
    • 에이다
    • 1,304
    • -4.4%
    • 이오스
    • 2,707
    • -2.45%
    • 트론
    • 68.13
    • -4.18%
    • 스텔라루멘
    • 235
    • -2.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0,800
    • +8.15%
    • 체인링크
    • 19,360
    • -2.47%
    • 샌드박스
    • 3,578
    • -6.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