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 "소재부품 국산화, 벤처인 충분한 기술력 있다"

입력 2019-08-29 10:27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이 29일 전남 여수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9벤처썸머포럼' 조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벤처기업협회)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이 29일 전남 여수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9벤처썸머포럼' 조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벤처기업협회)

국내 벤처기업 80% 이상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소재부품 국산화'가 1~4년내 가능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재부품 국산화에 대한 "국내 벤처기업들의 기술력 역시 충분하다"는 분석도 나왔다.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은 29일 전남 여수 엠블호텔에서 열린 '2019벤처썸머포럼' 조찬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안 회장은 "벤처기업협회가 조사한 일본 수출규제가 예상되는 품목의 국산화 가능 여부에 대해 벤처기업의 80% 가까이가 1~4년 이내에 국산화가 가능하다고 응답했다"며 "이는 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한 충분한 기술력을 우리 벤처기업들이 보유하고 있다는 자신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물론 기술력은 이해관계자 간 보는 시각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그래서 검증의 과정이 필요한 것인데, 기술 수요기업 입장에서 그동안은 굳이 시간과 비용을 들여서까지 큰 필요성을 못 느꼈던 것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을 비롯한 국내 벤처기업인들이 29일 전남 여수 엠블호텔에서 '2019벤처썸머포럼' 조찬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제공=벤처기업협회)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을 비롯한 국내 벤처기업인들이 29일 전남 여수 엠블호텔에서 '2019벤처썸머포럼' 조찬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제공=벤처기업협회)

이어 그는 "소재부품 국산화는 지금부터라도 우리나라의 기술독립을 위해서는 시간과 비용이 들여서라도 꼭 해결하고 넘어가야 할 과제"라며 "정부가 핵심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위해 R&D 투자부터 협력생태계 강화, 테스트베드 조성 등의 대책을 마련하고 강력한 추진의지를 보이고 있어 다행"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협회도 혁신벤처기업의 우수한 기술력이 사장되는 일이 없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추진해 나아갈 것"이라며 "벤처기업과 수요기업 간 연계 및 협력, 산·학·연 협력 지원, 제도 및 규제혁신 등 일본 수출규제가 우리나라의 기술독립을 이룰 수 있는 전화위복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협회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상생협력

이 밖에 안 회장은 △대기업ㆍ중소벤처기업 간 상생협력 강화 △국내 벤처생태계와 대기업생태계 간의 화학적 결합인 ‘한국형 혁신생태계 조성’ △벤처생태계 선순환 위한 유니콘 기업 육성 △중소벤처기업 스케일업 지원 강화 △예비 유니콘 기업 발굴·육성 등과 관련해 논의를 펼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38,000
    • +1.11%
    • 이더리움
    • 466,700
    • -0.62%
    • 리플
    • 361.9
    • +0.95%
    • 라이트코인
    • 70,750
    • +1.29%
    • 이오스
    • 3,664
    • +1.3%
    • 비트코인 캐시
    • 370,200
    • +6.17%
    • 스텔라루멘
    • 126.7
    • -0.71%
    • 트론
    • 23.95
    • -0.46%
    • 에이다
    • 169.4
    • +0.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9,700
    • +2.15%
    • 대시
    • 121,200
    • +12.53%
    • 이더리움 클래식
    • 8,460
    • -2.31%
    • 72.2
    • +8.73%
    • 제트캐시
    • 117,500
    • +4.91%
    • 비체인
    • 23.08
    • +5.77%
    • 웨이브
    • 2,016
    • +5.9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
    • -0.13%
    • 비트코인 골드
    • 12,740
    • +1.84%
    • 퀀텀
    • 3,230
    • -1.37%
    • 오미세고
    • 1,892
    • +0.11%
    • 체인링크
    • 11,400
    • +0.97%
    • 질리카
    • 23.85
    • +4.74%
    • 어거
    • 23,470
    • -0.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