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 중구에 '노 재팬' 깃발 설치하자…중구청 홈페이지 항의 폭주 왜?

입력 2019-08-06 13:55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 중구청이 중구 전역에 '노(보이콧) 재팬-No(Boycott) Japan' 배너 설치를 시작하자, 시민들이 '해당 깃발을 내려달라'는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

중구는 일본의 한국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한 항의의 뜻으로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도심 곳곳에 태극기와 함께 일본제품 불매와 일본여행 거부를 뜻하는 '노 재팬' 배너 깃발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퇴계로, 을지로, 태평로, 동호로, 청계천로, 세종대로, 삼일대로, 정동길 등 중구 전역에서 태극기와 '노 재팬' 배너기 1100개가 가로등 현수기 걸이에 내걸릴 예정이다.

특히 중구는 6일 태극기와 '노 재팬' 배너기 722개를 먼저 설치하기로 했다. 이후 나머지 분량도 가로등 상황에 맞춰 설치를 계속할 계획이다.

(출처=중구청 홈페이지)
(출처=중구청 홈페이지)

하지만, 이날 '노 재팬' 배너기 설치 소식이 알려지자, 시민들이 중구청 홈페이지에 '노 재팬' 깃발을 내려달라'는 민원을 대거 요청하는 사태가 일어났다.

현재 중구청 홈페이지의 '구청장에게 바란다'라는 소통 코너에는 250여 건 이상의 항의 글이 올라왔다.

시민들은 "시민들의 자발적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보여주기식 행정을 그만두라"며 "지자체에서 '노 재팬' 배너를 걸어놓으면 한국에 우호적인 일본인들까지 반감이 생길 것"이라며 반발했다.

또한 일부 시민은 "'노 재팬' 운동은 국민들이 알아서 할테니 정부와 지자체는 '외교'를 잘하면 된다"며 "'노 재팬' 깃발을 서둘러 철거해야 한다. 중구청의 '노 재팬' 캠페인은 국익을 해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시민도 "이건(노 재팬 운동) 일본 정부와 아베 일본 총리가 하는 짓이 잘못됐으니 국민들이 스스로 해나가는 불매 운동"이라며 "일본 국민과 일본 전체와 싸우자는 게 아니라는 것이다. 오히려 이 시국에 한국이 좋아서 찾아오는 일본인들은 따뜻하게 받아줘야할 시국에 지자체가 나서는 것은 잘못된 처사"라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625,000
    • +4.55%
    • 이더리움
    • 1,898,000
    • +5.97%
    • 리플
    • 528.9
    • -0.04%
    • 라이트코인
    • 213,600
    • +2.99%
    • 이오스
    • 4,313
    • +1.41%
    • 비트코인 캐시
    • 579,000
    • +2.3%
    • 스텔라루멘
    • 472.7
    • +2.92%
    • 트론
    • 58.58
    • +2.22%
    • 에이다
    • 1,292
    • +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300
    • +0.92%
    • 대시
    • 243,900
    • +3.09%
    • 이더리움 클래식
    • 13,070
    • +3.24%
    • 845.6
    • -2.14%
    • 제트캐시
    • 145,000
    • +3.72%
    • 비체인
    • 67.39
    • +14.18%
    • 웨이브
    • 11,490
    • +0.26%
    • 베이직어텐션토큰
    • 782.2
    • +3.99%
    • 비트코인 골드
    • 32,520
    • +3.77%
    • 퀀텀
    • 7,145
    • +1.2%
    • 오미세고
    • 5,695
    • +6.05%
    • 체인링크
    • 32,150
    • +3.08%
    • 질리카
    • 134
    • +2.06%
    • 어거
    • 35,060
    • +3.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