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취업정보도 유튜브에서 '좋아요'

입력 2019-08-06 08:18 수정 2019-08-06 08: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인크루트)
(사진제공=인크루트)

신입 및 경력직에 따라 선호기업 규모, 취업준비 경로, 취업준비 장소 등 구직활동 트렌드에도 다른 양상을 띠는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직장인 및 대학생, 구직자(졸업생) 회원 8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다.

6일 설문에 따르면 관심 있는 기업규모에 대해 복수 선택하게 한 결과 ‘중견기업’이 24.6%의 지지로 ‘대기업’(22.3%)을 2.3%P 차로 앞서며 1위에 꼽혔다. 이어서 ‘공기업ㆍ공공기관’(20.1%), ‘중소기업’(15.6%) 순으로 득표했다. 채용정보 수요에 대해 대기업보다 중견기업이 앞선 점이 눈에 띄는 가운데, 직장인(24.7%)과 구직자(25.1%)는 중견기업 채용정보에 대해 가장 궁금해한 반면, 대학생(26.7%)은 대기업을 선택한 비율이 높았다.

두 번째로는 채용정보 탐색 경로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응답결과 32.3%의 득표로 ‘온라인 취업포털’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2위에는 ‘온라인 커뮤니티(21.2%)'가, 3위에는 ‘온라인 직장인 커뮤니티(앱)’(12.2%)이 꼽히며 각 두 자릿수 지지를 받았다. 이어서 4위부터는 ‘오프라인 채용설명회 및 박람회(8.0%)', ‘온라인 동영상(유튜브 등)(7.5%)', ‘오프라인 일자리센터’ㆍ‘온라인 채팅방(각 6.6%)', ‘오프라인 취업스터디(3.0%)', ‘오프라인 취업컨설팅 학원(2.2%)' 순으로 도움을 얻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준비를 하며 도움을 얻는 채널들로 온오프라인의 비중이 고루 섞인 가운데, 그중에서도 가장 많이 이용하는 채널은 취업포털로 구직자 3명 중 1명꼴에 달했다. 단, 신입 및 경력 구직자간 자주 활용하는 취업경로 채널에는 차이를 보였다. 직장인의 경우 취업포털 이용도가 34.5%로, 구직자(32.0%) 및 대학생(24.8%)과 비교해 가장 높았다.

대학생의 경우 마찬가지로 가장 자주 활용하는 채널은 취업포털이었지만, ‘오프라인 일자리센터(11.9%)'를 참고한다는 비율이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이와 함께 ‘온라인 유튜브 등 동영상’을 선택한 전체 평균은 7.5%로 적은 비율이지만 대학생에게서는 11.5%로 평균을 선회했다.

기업에서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이나 취업,채용 등을 주제로 다루는 인기 유튜버들의 영상을 참고하는 것. 마찬가지로 ‘오프라인 취업설명회 및 채용박람회’를 참고하는 비중 역시 10.7%로 직장인, 구직자, 대학생 중에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종합하면, 경력 구직자인 직장인의 경우 취업포털 활용도가 전체의 1/3로 가장 높은 반면 대학생의 경우 온오프라인 채널을 넘나들며 다양한 경로로 취업준비를 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끝으로 취업준비를 위해 즐겨찾는 장소에도 다소간의 차이가 있었다. 직장인과 구직자는 각각 1, 2위에 ‘집(직장인 38.4%, 구직자 35.9%)'과 ‘카페(직장인 23.6%, 구직자 22.5%)'를 선택한 데 비해 대학생의 경우 ‘도서관’과 ‘카페’, ‘PC 및 모바일’ 3개 항목을 각 24.8%로 선택하며 다양한 행동반경을 보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07,000
    • -0.38%
    • 이더리움
    • 1,711,000
    • -1.27%
    • 비트코인 캐시
    • 149,900
    • +1.15%
    • 리플
    • 530.8
    • +1.45%
    • 솔라나
    • 18,190
    • -0.87%
    • 에이다
    • 433.6
    • +1.71%
    • 이오스
    • 1,259
    • +0.08%
    • 트론
    • 72.68
    • -0.47%
    • 스텔라루멘
    • 117.7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400
    • -0.27%
    • 체인링크
    • 10,010
    • -2.34%
    • 샌드박스
    • 796.9
    • -1.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