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승준 팬 지지성명문 발표 "언제나 조국 그리워 해…국내 활동 지지할 것"

입력 2019-07-11 14:26 수정 2019-07-11 14:50

(출처=유승준 앨범 재킷)
(출처=유승준 앨범 재킷)

대법원이 가수 유승준(43·스티브 승준 유)의 비자 발급 제한이 위법하다는 판결을 내린 가운데, 디씨인사이드 유승준 갤러리에서 지지성명문을 발표했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11일 오전 11시 유승준이 주 로스앤젤레스(LA)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비자)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해당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에 환송했다. 유승준이 병역 의무를 회피해 입국 금지 처분을 받은 지 17년 만의 일이다.

유승준이 신청한 재외동포 비자(F-4)는 국내에서 취업 및 경제활동이 가능하다. 이에 향후 국내 활동 여부에도 관심이 쏠렸다.

대법원의 판결 이후 디시인사이드 유승준 갤러리는 즉각 지지성명문을 발표하며, 응원을 보냈다.

갤러리 측은 "유승준은 언제나 조국을 그리워했으며 그가 품은 진정한 꿈을 알기에 팬들은 믿고 기다릴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법원 판결에 깊은 감사를 표하며 향후 유승준의 활동에 아낌없는 지지를 행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유승준 갤러리의 성명서 전문.

우리들의 영원한 '아름다운 청년', 유승준의 복귀를 간절히 희망합니다.

유승준이 한국 땅을 떠난 지 어느덧 17년.

정말 길고도 긴 시간이지만, 많은 팬들은 그의 복귀를 간절히 염원했습니다.

2002년 군 입대 회피 논란을 일으키면서 많은 국민들의 공분을 샀고, 이후 여러 차례 입국을 시도했지만 계속되는 비난에 직면하면서 그는 정말 모진 시간을 감내해 왔습니다.

왜 굳이 한국으로 돌아오려고 하느냐고 반문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팬들은 그의 진심 어린 마음을 알고 있습니다.

유승준은 언제나 조국을 그리워했으며, 그가 품은 진정한 꿈을 알기에 팬들은 믿고 기다릴 수 있었습니다.

유승준 갤러리 일동은 하해와 같은 대법원 판결에 깊은 감사함을 표하며, 향후 유승준의 활동에 아낌없는 지지를 행사할 것임을 이 자리를 빌려 밝히는 바입니다.

끝으로 그동안 마음고생 많았을 유승준에게 응원과 용기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습니다.

"언제나 그대가 존재했기에, 우리들의 꿈은 자라날 수 있었습니다. 학창 시절 우리들의 영원한 우상 '아름다운 청년' 유승준이 다시금 피어오를 수 있는 그날을 기대하겠습니다."

2019년 7월 11일

유승준 갤러리 일동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4,933,000
    • -1.27%
    • 이더리움
    • 1,439,000
    • -1.03%
    • 리플
    • 287.7
    • -2.14%
    • 라이트코인
    • 142,800
    • -2.06%
    • 이오스
    • 2,857
    • -1.18%
    • 비트코인 캐시
    • 435,700
    • -4.24%
    • 스텔라루멘
    • 284
    • +1.1%
    • 트론
    • 32.19
    • -0.22%
    • 에이다
    • 370.9
    • -0.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500
    • -2.54%
    • 대시
    • 111,100
    • -1.68%
    • 이더리움 클래식
    • 7,980
    • -0.87%
    • 257.9
    • -4.52%
    • 제트캐시
    • 90,950
    • -4.86%
    • 비체인
    • 30.95
    • -2.37%
    • 웨이브
    • 7,010
    • -3.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42.4
    • +5.42%
    • 비트코인 골드
    • 11,080
    • -3.48%
    • 퀀텀
    • 3,550
    • -6.08%
    • 오미세고
    • 3,605
    • -3.58%
    • 체인링크
    • 25,970
    • +5.1%
    • 질리카
    • 72.09
    • -4.64%
    • 어거
    • 20,540
    • +1.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