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CEO 10명 중 4명 'SKY' 출신

입력 2019-07-10 09:05 수정 2019-07-10 18:25

고대 경영학과 출신 28명, 서울대 경영학과(25명) 제치고 최대 학맥

국내 주요 대기업 CEO(최고경영자) 10명 가운데 4명 이상이 '스카이(SKY)'로 일컬어지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출신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495곳의 대표이사 CEO 676명의 출신 이력을 조사한 결과 SKY 출신이 전체의 42.6%(241명)에 달했다.

출신 대학별로는 서울대가 131명(23.2%)으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고려대(64명)와 연세대(46명)가 뒤를 이었다.

성균관대(32명)와 한양대(26명), 서강대(21명), 한국외대(15명) 등도 상위권에 포진했다.

지방대 가운데서는 부산대(18명)와 경북대ㆍ영남대(각 13명)가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외국대학 출신은 35명이었다.

전공별로는 경영학과가 모두 127명(23.3%)으로, 4명 가운데 약 1명꼴이었다.

특히 고려대 경영학과 출신이 28명으로, 서울대 경영학과(25명)를 제치고 최대 학맥으로 꼽혔다.

서울대 화학ㆍ화학공학과가 16명으로 그 뒤를 이었고, 연세대 경영학과(15명)와 서울대 경제학과(14명) 등도 10명 이상이었다.

500대 기업 CEO를 가장 많이 배출한 고교 부문에서는 경기고(14명)와 경복고(12명)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진주고ㆍ경남고ㆍ경북사대부고ㆍ마산고ㆍ부산고ㆍ신일고 등이 각 8명이었다.

CEO 출신 지역으로는 영남권이 129명(33.5%)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는 △서울 105명(27.3%) △해외 43명(11.2%) △호남 40명(10.4%) △충청 32명(8.3%) △경기ㆍ인천 25명(6.5%) △강원 10명(2.6%) △제주 1명(0.3%) 등의 순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는 흡수합병된 현대파워텍, 롯데로지스틱스, 도레이케미칼과 대표이사 직무대리 체제인 한국가스공사, 현대엘리베이터는 이번 조사에서 제외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889,000
    • +2.44%
    • 이더리움
    • 3,147,000
    • +4.97%
    • 비트코인 캐시
    • 365,900
    • +1.61%
    • 리플
    • 758.9
    • +1.8%
    • 라이트코인
    • 135,400
    • +2.5%
    • 에이다
    • 1,304
    • +1.8%
    • 이오스
    • 2,867
    • +4.37%
    • 트론
    • 71.66
    • +2.65%
    • 스텔라루멘
    • 247.4
    • +3.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200
    • +2%
    • 체인링크
    • 19,950
    • +5.95%
    • 샌드박스
    • 4,561
    • +7.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