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m아트유학, 대한민국 교육브랜드 대상 5년 연속 1위 수상

입력 2019-06-19 09: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edm아트유학)
(사진제공=edm아트유학)

edm아트유학이 2019 대한민국 교육브랜드 대상 아트유학 및 유학미술학원 부문에서 5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대한민국 교육브랜드 대상은 매년 브랜드스탁과 연세대학교 B&B 마케팅 연구센터가 공동 개발한 KEBI 모델을 바탕으로 각 교육 부문 별 1위 브랜드를 선정하고 있다. edm아트유학은 5년 연속 아트유학 및 유학미술학원 부문에서 인지도, 신뢰도 등 모든 평가지수 1위를 달성하며 명실상부 최고 브랜드로 입증받아 대한민국 교육브랜드 대상을 수상했다.

edm아트유학은 2016년~2018년 3년간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 싱가폴 등 전세계 명문 아트스쿨에 학부예비과정 287건, 학사 500건, 석사 및 예비과정 381건의 합격 건수를 배출하는 등 높은 진학률과 만족도로 유명하다. 또, 킹스턴 대학교, 글라스고 스쿨 오브 아트, 골드스미스런던대학교 등 세계 70여개 유명 대학의 한국 공식 지원처로 긴밀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다.

edm아트유학은 아트유학 전문 컨설턴트, 어드미션 전문가 및 다양한 전공의 명문미술대학 출신 포트폴리오 강사진이 함께 개인 맞춤 유학 로드맵을 설계하고 종합 서비스를 지원하는 ‘올인원 합격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edm포트폴리오학원의 포트폴리오 합격관리 시스템은 학생이 아티스트로의 개성과 재능을 키울 수 있도록 전공체험반·전공심화반 등 다양한 특강을 제공하며, edm아트유학이 보유한 합격 포트폴리오 사례를 바탕으로 주요 대학의 실기 유형과 성향을 분석한 맞춤 수업을 실시한다. 전문 컨설턴트와 어드미션팀을 통한 체계적인 유학 수속관리 시스템도 있다. 학생들은 일대일 맞춤 학교 컨설팅부터 단계적인 진학 스케쥴링, 수속관리까지 받을 수 있다.

edm아트유학 서동성 대표는 “edm아트유학은 5년 연속 대한민국 교육브랜드 대상을 수상한 만큼, 앞으로도 더 전문성있고 체계적인 학생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해외 아트대학 입시는 보다 철저한 계획가 준비가 필요한 분야이므로 edm아트유학과 함께 성공적인 유학을 준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edm아트유학은 홍대, 강남, 부산, 대구 지사 및 영국 런던 해외 지사까지 총 5개 지사에서 전문 유학 컨설팅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edm아트유학 포트폴리오 학원은 홍대, 강남 지사에서 운영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323,000
    • -0.67%
    • 이더리움
    • 4,783,000
    • -1.44%
    • 비트코인 캐시
    • 529,000
    • -3.02%
    • 리플
    • 863
    • +5.76%
    • 솔라나
    • 219,500
    • -2.83%
    • 에이다
    • 617
    • +0.16%
    • 이오스
    • 861
    • +1.89%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52
    • +2.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800
    • -0.23%
    • 체인링크
    • 19,520
    • -2.5%
    • 샌드박스
    • 476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