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MLB] 류현진, 아쉽게 놓친 '노히트노런'…워싱턴전서 8이닝 무실점 9K '시즌 5승'

입력 2019-05-13 08:13 수정 2019-05-13 09:21

(출처=LA 다저스 인스타그램)
(출처=LA 다저스 인스타그램)

류현진(32·LA 다저스)이 워싱턴 내셔널스전에서 아쉽게 '노히트노런'을 놓쳤으나 '시즌 5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워싱턴과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동안 1피안타 9탈삼진을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LA 다저스는 6-0으로 승리했고, 류현진은 시즌 5승째를 따냈다. 두 경기 연속 무실점 투구를 펼친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72로 내려갔다.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MLB 개인 통산 두 번째 완봉승을 기록했던 류현진은 이날 '노히트노런' 대기록도 세울 뻔 했다.

8회 1사까지 노히트 행진을 벌이던 류현진은 상대 타자 헤라르도 파라에게 2루타를 내주며 아쉽게 노히트노런 달성의 꿈을 접었다.

류현진은 8회까지 116개의 공을 던졌다. 2013년 빅리그 진출 후 한 경기 개인 최다 투구다.

류현진이 호투를 펼치는 동안 LA 다저스 타자들은 불방망이로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2회 말 4번 타자 코디 벨린저가 선두 타자로 나와 볼넷을 골라 출루했고, 곧바로 2루 도루를 성공했다.

알렉스 버두고의 땅볼 때 3루 베이스를 밟은 벨린저는 코리 시거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때 홈을 밟았다.

4회에는 1사 후 저스틴 터너가 안타를 치고 나간 뒤 벨린저가 연이은 안타로 2, 3루 찬스를 만들었다. 버두고가 2루 땅볼을 쳤을 때 터너는 홈을 밟으며 LA 다저스가 점수를 2-0으로 벌렸다.

8회 말 무사 만루 상황에서는 시거가 우측 펜스를 넘기는 그랜드슬램을 터뜨려 점수를 6-0으로 만들었다.

경기는 이대로 마쳤고, 류현진은 시즌 5승째를 거두며 MLB 내셔널리그 다승 부문 공동 선두에 올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33,000
    • +0.19%
    • 이더리움
    • 283,800
    • -0.07%
    • 리플
    • 238.2
    • +2.01%
    • 라이트코인
    • 52,350
    • -0.29%
    • 이오스
    • 3,091
    • -0.45%
    • 비트코인 캐시
    • 280,500
    • -0.67%
    • 스텔라루멘
    • 114.2
    • +14.2%
    • 트론
    • 21.81
    • +1.35%
    • 에이다
    • 141.4
    • +5.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700
    • +0.33%
    • 대시
    • 84,750
    • +0.95%
    • 이더리움 클래식
    • 7,640
    • +0.92%
    • 54.89
    • +2.6%
    • 제트캐시
    • 65,750
    • +0.31%
    • 비체인
    • 21.05
    • +14.22%
    • 웨이브
    • 1,390
    • -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9.9
    • +1.94%
    • 비트코인 골드
    • 10,990
    • +0.46%
    • 퀀텀
    • 2,395
    • +0.93%
    • 오미세고
    • 1,814
    • +1.4%
    • 체인링크
    • 7,195
    • +3.38%
    • 질리카
    • 23.61
    • +4.28%
    • 어거
    • 22,660
    • +0.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