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스타항공 "중국노선 통해 신성장 동력 확보해 나갈 것"

입력 2019-05-08 16:02

(사진제공=이스타항공)
(사진제공=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이 새로운 중국 노선을 통해 신성장 동력 확보 준비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앞서 2일 국토부의 운수권 배분에서 6개 노선 총 주 27회의 운수권을 확보했다.

추가로 확보한 노선은 인천-상하이(주7회) 노선을 비롯해 제주-상하이(주7회), 인천-정저우(주4회), 부산-옌지(주3회), 청주-하얼빈(주3회), 청주-장가계(주3회) 노선이다. 인천-상하이 노선의 경우 현재 대한한공이 주 21회, 아시아나항공이 주 28회, 정저우 노선의 경우 대한항공이 주 7회 단독 운항하고 있던 노선이다.

인천-상하이 노선은 관광과 비즈니스 수요가 많지만 상하이공항의 포화로 슬랏(SLOT 항공기 이착륙 허가시간) 확보가 쉽지 않은 노선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기존 청주-상하이 노선의 운항 경험과 현지 인프라 등을 활용해 인천-상하이 노선의 최우선 취항을 목표로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또 하나의 인천 노선인 정저우의 경우 중국의 낙양 소림사 등 관광 자원이 풍부해 관광과 연계 된 상품을 개발해 관광 중심의 노선 활성화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정저우 인근의 제남을 통해 이루어지던 중국의 대표 명산 태항산의 관광수요까지 끌어 올 수 있도록 상품을 구성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스타항공은 청주-하얼빈, 장가계, 부산-옌지 등 지방발 중국 노선 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스타항공은 지방에서도 수요가 충분한 장가계 노선을 활용한 관광 상품을 개발해 지방발 중국 노선을 활성화해 지역경제와 공항 활성화를 이끌어 낸다는 전략이다.

이스타항공은 현재 총 21대의 항공기를 보유 중이나 지난 3월 737맥스8 기종 2대를 운항중지 해 19대의 항공기를 운영하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중국노선 운영과 하반기 노선 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B737-800 기종 2대를 추가 확보해 7월 중 도입한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중국 노선의 신규취항은 절차상 3~5개월이 소요됨으로 배분과 함께 바로 노선 운영 준비에 들어갔다”며 “2010년부터 중국 노선 확보를 위해 국적 항공사 중 가장 많은 부정기편을 띄우며 노하우를 쌓아 왔던 만큼 신규 취항을 통해 새로운 노선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국가 자산인 운수권이 국민의 항공 편의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0,695,000
    • +0.23%
    • 이더리움
    • 2,970,000
    • +4.25%
    • 비트코인 캐시
    • 1,010,000
    • +10.68%
    • 리플
    • 2,306
    • +9.18%
    • 라이트코인
    • 342,400
    • -0.32%
    • 에이다
    • 1,847
    • +7.32%
    • 이오스
    • 9,690
    • +11.38%
    • 트론
    • 181.8
    • +5.69%
    • 스텔라루멘
    • 835.7
    • -0.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75,800
    • +7%
    • 체인링크
    • 46,430
    • +8.76%
    • 샌드박스
    • 801.8
    • -6.5%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