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BioS]삼천당제약, 아일리아 시밀러 日 판권 4220만弗 이전

입력 2019-03-26 14:30

센주제약에 일본 독점판매권 부여..제품 판매 후 매출총이익 50% 수령 조건..하반기 미국 3상 신청 예정

삼천당제약이 개발중인 황반변성치료제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일본 독점 판매권을 일본 다케다그룹사인 센주(SENJU)제약에 기술이전했다. 개발단계에 따라 총 4220만달러(480억원)를 수령하는 것과 동시에 매출총이익(매출액-매출원가)의 50%를 경상기술료로 받는 조건이다.

삼천당제약은 26일 공시를 통해 센주제약과 아일리아 일본 독점판매권 및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천당제약은 2013년부터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해왔다. 현재 2000리터 규모의 스케일업 완료 후 올해 상반기 내 전임상을 완료하고 하반기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 3상을 신청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은 반환조건이 없는 독점판매권에 대한 마일스톤이 총 4220만 달러로 이중 올해 선급금 220만달러, 하반기 FDA 임상신청으로 1320만달러(약 150억원)을 받게 된다.

또한 아일리아 사전충전주사제(Pre-filled Syringe)의 추가 시 50만 달러를 받을 수 있으며, 바이오베터(장기지속형 제제) 추가 시 별도의 마일스톤을 수령할 수 있다.

삼천당제약은 아울러 센주제약이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일본 판매에 돌입하면 매출총이익의 50%(Profit Sharing)를 받을 수 있다. 센주제약은 제품등록 후 본격적인 공급이 시작되는 2023년부터 향후 10년간 총 1조6000억원의 예상 매출액을 계약서에 기재했다.

회사관계자는 "오랜 기간 센주제약사와 기술검증 및 실사를 통해 상호간의 신뢰가 충분히 쌓였고, 향후 임상 등 진행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최소화 한 후 이번 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삼천당제약의 전인석 대표는 "일본내 황반변성치료제에 대한 시장적 가치를 가장 잘 이해하고 아일리아 제품을 가장 잘 판매할 수 있는 센주제약과 좋은 결과를 이끌어 내게 됐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72,000
    • -0.07%
    • 이더리움
    • 281,400
    • +0.29%
    • 리플
    • 219.2
    • -1.13%
    • 라이트코인
    • 51,550
    • +0.59%
    • 이오스
    • 3,015
    • -0.13%
    • 비트코인 캐시
    • 280,500
    • +1.19%
    • 스텔라루멘
    • 85
    • +2.34%
    • 트론
    • 20.76
    • -2.08%
    • 에이다
    • 128.9
    • +10.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0,100
    • +7.63%
    • 대시
    • 82,850
    • +0.91%
    • 이더리움 클래식
    • 7,180
    • +3.24%
    • 51.6
    • +1.42%
    • 제트캐시
    • 64,150
    • +0%
    • 비체인
    • 18.12
    • +2.95%
    • 웨이브
    • 1,372
    • +0.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1
    • +0.96%
    • 비트코인 골드
    • 11,060
    • -4.24%
    • 퀀텀
    • 2,099
    • -0.8%
    • 오미세고
    • 1,816
    • +0.39%
    • 체인링크
    • 6,620
    • +15.13%
    • 질리카
    • 24.08
    • +7.5%
    • 어거
    • 23,100
    • +2.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