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전자, LTE 장비 시장 점유율 첫 ‘10%’ 돌파

입력 2018-10-03 10:23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김영기 사장이 5G 통신장비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김영기 사장이 5G 통신장비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분기 글로벌 LTE 네트워크 장비 시장에서 점유율 10%를 처음으로 넘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시장 조사업체 델오로가 글로벌 LTE 네트워크 장비 시장 매출 점유율을 조사한 결과 삼성전자가 2분기 점유율 11%로 4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LTE 장비 시장에서 점유율 10%대를 달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6년, 2017년에는 각각 5.3%, 5.0%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래 미국 스프린트에서 5G 레디 LTE 장비를 대규모 발주하고, 인도 릴라이언스 지오가 LTE 네트워크를 확대하면서 매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1~3위는 화웨이(28.9%), 에릭슨(27.6%), 노키아(25.8%) 순이었다.

3G를 포함한 전체 네트워크 장비 시장에선 삼성전자 2분기 점유율 9%를 차지하며 4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2016년, 2017년 점유율은 3.9% 수준이었다.

LTE와 마찬가지로 전체 네트워크 장비 시장에서도 화웨이(31.2%), 에릭슨(29.8%), 노키아(23.9%)가 1~3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국내 5G 장비 공급을 시작으로 5G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최근 국내 이통사에 공급할 3.5㎓ 대역 5G 기지국 장비 적합 인증을 마쳤다. 또한 에릭슨, 노키아와 함께 지난달 SK텔레콤 5G 장비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미국에서는 1위 이통사 버라이즌, 4위 스프린트에 이어 2위 통신사업자 AT&T 5G 통신장비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2020년 5G 장비 점유율 20% 목표를 향해 입지를 다지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846,000
    • -4.26%
    • 이더리움
    • 1,793,000
    • -2.77%
    • 리플
    • 547.5
    • +7.4%
    • 라이트코인
    • 211,000
    • -3.34%
    • 이오스
    • 4,355
    • -1.8%
    • 비트코인 캐시
    • 585,000
    • -4.26%
    • 스텔라루멘
    • 476.4
    • -2.38%
    • 트론
    • 58.26
    • +4.28%
    • 에이다
    • 1,270
    • -9.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000
    • -1.68%
    • 대시
    • 245,600
    • -5.21%
    • 이더리움 클래식
    • 12,940
    • -0.38%
    • 820.8
    • -8.8%
    • 제트캐시
    • 139,500
    • -4.97%
    • 비체인
    • 56.69
    • +0.05%
    • 웨이브
    • 10,890
    • -2.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789
    • -12.83%
    • 비트코인 골드
    • 31,420
    • -3.14%
    • 퀀텀
    • 6,470
    • +4.86%
    • 오미세고
    • 5,420
    • -2.87%
    • 체인링크
    • 32,560
    • -7.13%
    • 질리카
    • 138.7
    • -4.8%
    • 어거
    • 33,750
    • -0.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