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_개장] 코스피 2317.89p, 외국인 순매수에 상승세 (▲8.91p, +0.39%)

입력 2018-09-19 09: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 거래일 상승 마감했던 코스피시장이 외국인과 개인의 ‘쌍끌이’ 매수세에 이틀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19일 오전 9시 3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8.91포인트(+0.39%) 상승한 2317.89포인트를 나타내며, 2320선을 두고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

이 시간 현재 투자자 별 동향을 살펴보면 외국인과 개인은 ‘사자’ 기조를 보인 반면에 기관은 ‘팔자’에 힘을 실었다.

외국인은 73억 원을, 개인은 21억 원을 각각 매수 중이며 기관은 98억 원을 매도하고 있다.

업종별 현황은 종이·목재(+0.49%) 업종의 상승 출발이 두드러진 가운데, 유통업(+0.44%) 의약품(+0.38%) 등의 업종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에 건설업(-2.22%) 통신업(-0.24%) 등은 내림세다.

그밖에 기계(+0.35%) 섬유·의복(+0.32%) 철강및금속(+0.31%) 등의 업종이 동반 상승 중이며, 화학(-0.07%) 음식료품(-0.04%) 의료정밀(-0.01%) 등의 업종이 동반 하락 중이다.

코스피 대표 종목인 삼성전자가 1.21% 오른 4만6050원에 거래되는 가운데, 시가총액 상위 20개 종목 중 10개 종목이 오름세로 출발했다.

POSCO가 2.70% 오른 30만4500원을 기록 중이고, 삼성바이오로직스(+1.97%), SK하이닉스(+1.92%)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SK텔레콤(-1.08%), LG생활건강(-0.56%), SK(-0.54%)는 하락 출발했다.

그 외 이화산업(+5.54%), 샘표(+4.95%), 동성제약(+4.75%) 등의 종목이 상승했으며, 성지건설(-90.24%), 코웨이(-7.38%), 진양화학(-3.89%) 등은 하락폭을 키워가고 있다.

현재 상승 종목은 425개, 하락 종목은 261개이며 나머지 138개 종목은 보합세다.

외환시장에선 원달러 환율이 1122원(-0.16%)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며, 일본 엔화는 999원(-0.28%), 중국 위안화는 164원(-0.03%)을 기록 중이다.

[이 기사는 이투데이에서 개발한 알고리즘 기반 로봇 기자인 e2BOT이 실시간으로 작성했습니다. 기사관련 문의 - e2bot@etoday.co.kr]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 “尹 ‘이란 적’ 발언, UAE 호응했다” 반격 나선 대통령실
  • 손흥민 멀티골…토트넘, 프레스턴 3-0 꺾고 FA컵 16강행
  • 내일부터 실내마스크 ‘자유’… 대중교통·병원선 꼭 써야
  • 직원 6% 감축한 구글, 2차 해고 가능성
  • 이재명 신문 10시간 이상 진행 후 종료…오후 9시쯤 조서 열람 시작
  • 1052회 로또 1등, 각 23억4000만원씩 11명
  • “스눕독 스니커즈가 떴다” 신세계인터 필립 플레인, ‘플레인도그’ 출시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11,000
    • +0.41%
    • 이더리움
    • 2,001,000
    • -0.2%
    • 비트코인 캐시
    • 170,300
    • +0.89%
    • 리플
    • 515.8
    • -0.21%
    • 솔라나
    • 30,360
    • -1.4%
    • 에이다
    • 484.2
    • -1.69%
    • 이오스
    • 1,381
    • -1.07%
    • 트론
    • 79.63
    • -0.13%
    • 스텔라루멘
    • 116.5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00
    • -0.54%
    • 체인링크
    • 9,195
    • -2.34%
    • 샌드박스
    • 928.1
    • -3.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