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추행 혐의’ 이서원, 피해자는 친한 누나 “기억 안 나 더 미안하다”

입력 2018-09-06 23: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된 배우 이서원이 심경을 밝혔다.

6일 오후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는 이서원의 두 번째 공판을 진행됐다. 공판은 피해자의 요청에 의해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이서원은 변호인과 함께 참석했다.

이날 재판에서 이서원은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 A씨가 맥주를 사줬고 함께 마시다가 맥주가 떨어져 담금주가 있다고 하길래 그것을 한잔 마시고 기억이 없다”라며 “A씨와는 연락이 안 되고 있다. 워낙 친한 누나였고 기억이 안 나서 더 미안하다고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서원은 지난 7월 1차 공판에서도 “그날의 일이 기억나지 않는다. 정말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서원 측 변호인은 지난 재판과 입장이 같다고 전하며 “이서원이 다소 억울하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앞서 이서원은 지난 4월 여성 연예인 A씨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다 강제로 신체접촉을 시도, 거부하자 다른 B씨를 흉기로 협박했다가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한편 이서원의 세 번째 공판 기일은 10월 25일 오후 5시에 열린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398,000
    • -0.21%
    • 이더리움
    • 4,787,000
    • -1.1%
    • 비트코인 캐시
    • 525,500
    • -3.58%
    • 리플
    • 870
    • +7.54%
    • 솔라나
    • 219,300
    • -3.14%
    • 에이다
    • 618
    • +0.49%
    • 이오스
    • 867
    • +2.85%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52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050
    • +0.95%
    • 체인링크
    • 19,580
    • -2.39%
    • 샌드박스
    • 475
    • +0.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