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승윤, ‘자연인이다’ 4박 5일 찍고 1회 방송 “말벌에 쏘여 죽을 뻔해”

입력 2018-09-06 00: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출처=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개그맨 이승윤이 ‘나는 자연인이다’ 촬영 중 아찔한 순간을 전했다.

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이승윤이 출연해 7년간 출연 중인 ‘나는 자연인이다’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날 이승윤은 “‘나는 자연인이다’ 출연 중 장수말벌에 쏘였다. 어깨에 쏘였는데 목까지 마비가 되는 게 느껴졌다. 알레르기 반응이 오면서 호흡이 안 되고 얼굴이 팽창되기 시작했다”라며 “병원을 899m 앞두고 기절했다. 신기한 게 그 일을 겪고 더 잘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다시 태어나기로 했다”라고 아찔했던 순간을 털어놨다.

또한 이승윤은 “자연 형님들이 산삼같이 귀한 걸 주신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공복에 산삼 뿌리를 30분씩 씹는다. 그걸 먹고 다음 날 바로 아이가 생겼다”라며 “자연 형님들이 그런 말씀을 하신다. 좋은 걸 먹어서라기 보단 그런 걸 구하러 다니기 위해 산을 타며 건강해진다고. 하지만 저는 직접적으로 효과를 봤다”라고 좋았던 기억을 전하기도 했다.

이승윤은 “한번 가면 보통 2박 3일을 찍는다. 섬에 들어가면 4박 5일도 찍는다. 그렇지반 단 1회만 나간다. 처음에는 1박 2일이었는데 아무래도 전문 방송인이 아니니까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라며 “한번은 계속 재촬영을 요구하니 자연인 형님이 ‘내가 이런 거 하기 싫어 산으로 왔는데 너희 나한테 왜 그러냐. 당장 가라’라며 화를 낸 적도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599,000
    • -0.94%
    • 이더리움
    • 4,762,000
    • -1.12%
    • 비트코인 캐시
    • 528,000
    • +0.57%
    • 리플
    • 763
    • -4.74%
    • 솔라나
    • 226,600
    • +1.8%
    • 에이다
    • 588
    • -4.23%
    • 이오스
    • 819
    • -2.38%
    • 트론
    • 189
    • +1.07%
    • 스텔라루멘
    • 143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650
    • +1.19%
    • 체인링크
    • 18,920
    • -1.3%
    • 샌드박스
    • 453
    • -3.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