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유메디칼,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의무에 판매량 급증

입력 2018-07-16 09:07

자동심장충격기(AED) 제조판매 기업 씨유메디칼이 지난 5월 말부터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공공시설 및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AED(자동심장충격기) 설치 의무조항이 ‘AED 미 보유시 과태료 부과’로 강화되면서 관련 매출의 증가세가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씨유메디탈은 올해 5월 30일부터 AED 미 설치시 과태료 부과 법안 시행으로 AED 신규수요가 증가해 지난 2분기 기준 AED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약 20%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AED 의무설치 대상이 되는 기관 및 시설로부터 씨유메디칼 제품에 대한 주문량이 늘기 시작했으며, 2분기에 들어서자 AED 사업부의 매출 증가세가 더욱 뚜렷해지기 시작했다”며 “우리 나라 선박의 경우 현재 AED 설치율이 약 10%로 매우 낮은 수준이라 수요가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회사측은 500세대 이상 아파트의 AED 설치율도 50%를 밑도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씨유메디칼은 한국해운조합 등과의 협력으로 선박 대상 AED 보급도 빠르게 추진하고 있다.

현재 약 3000대 수주를 완료해 설치를 진행했며, 500세대 이상 아파트 및 기타 AED 설치 의무 시설을 대상으로도 약 1000여대 공급을 앞두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2년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 AED 설치에 대한 의무 조항을 시행하면서 공공부분에서 민간부분으로 AED 의무 설치 대상을 확대한 바 있다.

특히 지난 5월 공공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AED 미설치에 대한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법안을 시행하면서 제도적 강제성을 강화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353,000
    • -1.66%
    • 이더리움
    • 5,383,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594,000
    • +1.97%
    • 리플
    • 1,031
    • -0.29%
    • 라이트코인
    • 205,300
    • +3.48%
    • 에이다
    • 1,720
    • -4.55%
    • 이오스
    • 4,558
    • +13.38%
    • 트론
    • 115
    • +2.59%
    • 스텔라루멘
    • 367.3
    • +1.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700
    • +3.11%
    • 체인링크
    • 27,900
    • +12.92%
    • 샌드박스
    • 6,575
    • -5.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