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VS 독일' 이영표 "세트피스 조심해야…강한 전방압박으로 실수 유도하라"

입력 2018-06-27 21:13 수정 2018-06-27 21:13

(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독일과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을 위한 벼랑 끝 승부를 펼친다.

한국은 2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독일과 경기에서 16강 진출을 위해 물러설 수 없는 한 판 승부에 나선다.

현재 2패(승점 0)로 조 최하위를 기록 중인 한국은 반드시 독일과의 승리에서 2골차 이상으로 승리하고 스웨덴과 멕시코의 경기에서 멕시코가 승리해야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1승 1패(승점 3)의 독일 역시 한국전에서 승리하고 스웨덴과 멕시코와의 경기를 따져봐야 16강 진출이 가능한 만큼 양팀 모두 물러설 수 없는 한 판 승부가 예상된다.

이날 한국과 독일 경기 중계를 맡은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우리가 16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일단 독일을 꺾는 것이 선제 조건인 만큼 한국은 이 경기에 모든 것을 쏟아부어야 한다"며 "독일전에선 위험지역에서의 파울을 특히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영표 해설위원은 "독일은 특정 선수에 의존하는 것이 아닌 팀 전체가 강하다. 상대하기 정말 어려운 팀"이라며 "독일의 세트피스를 조심해야 한다. 독일의 크로스는 날카롭고 헤딩은 위협적이다. 사이드에서 올라오는 측면 크로스에 항상 경계하라"고 조언했다.

그는 특히 "위험지역에서는 절대 파울을 하지마라"라고 강조하며 지난 두 경기(스웨덴, 멕시코전)에서의 아쉬운 실점 상황을 되짚었다.

다만 이영표 해설위원은 "우리에게도 희망은 있다"며 FIFA랭킹 1위 독일과의 승부에서 승리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독일은 분명 강팀이지만 동시에 치명적인 문제점도 갖고 있다. 멕시코 전에서 독일이 보여준 전술적인 헛점을 공략해야한다"고 귀띔했다.

이어 "독일이 끊임없이 역습해온 멕시코에 무너졌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며 "물러서면 독일은 더 어려운 상대로 변한다. 수비라인을 너무 뒤로 물리지 말 것"을 주문했다.

끝으로 이영표 해설위원은 "오늘 경기에서 우리 선수들이 작은 희망이라도 가슴에 품고 최선을 다해줬으면 좋겠다"라며 월드컵 선배로서뿐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의 간절한 바람을 드러냈다.

한편, 16강 진출의 운명을 건 '한국 VS 독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경기는 27일 오후 10시부터 KBS 2TV를 통해 생중계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987,000
    • -0.22%
    • 이더리움
    • 3,107,000
    • +0.23%
    • 비트코인 캐시
    • 1,169,000
    • +12.62%
    • 리플
    • 2,135
    • -2.91%
    • 라이트코인
    • 367,100
    • +6.81%
    • 에이다
    • 1,814
    • +0.55%
    • 이오스
    • 9,890
    • +3.83%
    • 트론
    • 196.3
    • +10.53%
    • 스텔라루멘
    • 788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464,700
    • +12.98%
    • 체인링크
    • 53,450
    • +5.53%
    • 샌드박스
    • 898
    • +8.49%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