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경찰 "이명희, 특수ㆍ상습 폭행 적용 검토"

입력 2018-05-28 13:36

경찰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에 대해 특수폭행과 상습폭행 등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8일 "이 이사장에 대해 특수폭행과 상습폭행, 업무방해, 상해 혐의 등을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다"며 "조사하면서 혐의를 확정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이 이사장으로부터 손찌검을 당했다는 피해자가 다수 나온 데다 일부 피해자들이 가위 등 위험한 물건까지 사람을 향해 집어 던졌다고 진술함에 따라 이 이사장에게 상습폭행과 특수폭행이 적용될지 관심이 모아졌다.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으면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하는 폭행죄와 달리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상습폭행, 특수폭행죄는 합의 여부와 관계없이 처벌이 가능하다. 폭처법이 적용되면 법원은 징역형만 선고할 수 있다.

이어 이 청장은 "현재 피해자 11명의 진술을 확보했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이 이사장의 신병을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당장 신분이 바뀔지는 오늘 조사해봐야 한다"며 "조사할 내용이 매우 많아 오늘 할 수 있는 만큼 최대한 조사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진 일가 경비업체의 자택 근무 건에 대해서는 "제보를 받아 수사 중"이라며 "급여 지급 내역 등 기초적 사실관계를 조사한 상태고, 앞으로 파견업체를 상대로 진술을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앞서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461,000
    • +1.22%
    • 이더리움
    • 2,075,000
    • +4.48%
    • 리플
    • 541
    • +0.97%
    • 라이트코인
    • 217,900
    • -1.13%
    • 이오스
    • 4,431
    • +0.25%
    • 비트코인 캐시
    • 602,500
    • +1.43%
    • 스텔라루멘
    • 473.3
    • -0.55%
    • 트론
    • 60.18
    • +1.88%
    • 에이다
    • 1,283
    • -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500
    • -0.52%
    • 대시
    • 247,400
    • -0.64%
    • 이더리움 클래식
    • 13,260
    • -1.92%
    • 806.4
    • -2.25%
    • 제트캐시
    • 146,700
    • -2.07%
    • 비체인
    • 75.45
    • +18.2%
    • 웨이브
    • 11,420
    • -1.04%
    • 베이직어텐션토큰
    • 838.9
    • +5.34%
    • 비트코인 골드
    • 33,250
    • -0.84%
    • 퀀텀
    • 7,100
    • -1.59%
    • 오미세고
    • 5,855
    • -0.34%
    • 체인링크
    • 36,000
    • +9.26%
    • 질리카
    • 142.1
    • +4.64%
    • 어거
    • 34,940
    • -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