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신수지 "김수현·FT아일랜드 이홍기와 볼링장서 자주 마주쳐…내 이상형은 송일국!"

입력 2017-06-15 16:40

(사진제공=bnt)
(사진제공=bnt)

리듬체조 선수 출신의 프로볼러 신수지가 배우 김수현, FT아일랜드 이홍기와의 인연을 언급했다.

신수지는 15일 bnt와의 화보 촬영을 진행하며 이어진 인터뷰에서 "볼링은 꾸준히 연습하고 있다. 올해 열리는 모든 볼링 대회에 참가하는 게 목표다"라며 "볼링장에 연습을 하러 가면 연예인들이 있다. 김수현·이홍기 씨와 함께 연습을 한 적도 있다. 볼링장에 가면 옆 라인에서 두 분이 볼링을 하고 있다보니 같이 연습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신수지는 리듬체조 선수에서 해설위원, 쇼호스트, 볼링 선수로 활동 폭을 넓히고 있다. 그는 리듬체조에 대한 미련은 없는지에 대한 질문에 "제가 은퇴를 조금 시끄럽게 했다. 마지막 시합 때 승부조작을 당했고 저는 가만히 있지 않았다. 어린 나이에 분노를 참지 못했다. 결국 징계를 받고 공식 사과를 했다"라며 "조작에 대해 항의하면서 굉장히 시끄럽게 은퇴했더니 미련이 하나도 남지 않더라"라고 털어놨다.

신수지는 한국 최초로 올림픽 리듬체조 부문에 출전해 대중에게 리듬체조를 알린 장본인이었다. 그녀가 있었기에 손연재라는 걸출한 스타급 선수도 탄생할 수 있었다.

현재 그는 프로 골퍼도 꿈꾸고 있다. 골프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그는 "운동에 대해서 승부욕이 강하다. 나보다 훨씬 마른 여자분이 저보다 공을 멀리 치는 걸 보고 자극을 받아 열심히 연습했다"라며 "내가 이렇게 근육이 좋은데 힘이 이렇게 좋은데 왜 공은 멀리 안 나가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루에 공을 1000개씩 치면서 연습했다"라고 전했다.

신수지는 자신의 이름을 걸고 리듬체조 아카데미를 설립하고 싶다는 꿈도 밝혔다. 그는 "체조는 떠날 수 없는 집 같은 존재다. 3년 안에 리듬체조 아카데미를 설립하고 싶다"라며 "직접 가르칠 생각이다. 절대 운영에만 머무르지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결혼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신수지는 "결혼 생각은 있다. 그래서 지금은 더욱 연애가 힘들다. 조금만 단점이 보여도 '결혼하면 어떡하지'라는 걱정이 생겨서 남자를 만나는데 있어 조금 더 신중해졌다"라며 "이상형에 가장 가까운 사람은 송일국이다. 운동도 좋아하고 건강미가 있으면서 자상한 것 같다. 연애를 할 때 취미를 같이 공유하면 좋겠다는 로망이 있다. 운동을 못해도 상관없다. 운동을 좋아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0,193,000
    • -1.57%
    • 이더리움
    • 1,365,000
    • +5.24%
    • 리플
    • 311.8
    • +0.52%
    • 라이트코인
    • 159,300
    • -0.62%
    • 이오스
    • 3,095
    • +0.98%
    • 비트코인 캐시
    • 545,000
    • +0.55%
    • 스텔라루멘
    • 324.8
    • +2.95%
    • 트론
    • 33.57
    • +1.57%
    • 에이다
    • 385.2
    • +14.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8,700
    • -1.08%
    • 대시
    • 139,0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8,615
    • +2.07%
    • 242
    • +1.13%
    • 제트캐시
    • 120,800
    • +5.03%
    • 비체인
    • 29.9
    • +6.03%
    • 웨이브
    • 7,275
    • +2.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5
    • +7.07%
    • 비트코인 골드
    • 14,200
    • -0.49%
    • 퀀텀
    • 3,375
    • +3.05%
    • 오미세고
    • 3,981
    • -1.44%
    • 체인링크
    • 22,610
    • -3.95%
    • 질리카
    • 81.71
    • +9.87%
    • 어거
    • 22,020
    • +4.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