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부총리 “트럼프 정부서도 한ㆍ미 경제협력 확대 기대”

입력 2016-11-16 17: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차기 미국 정부에서도 한국과 미국의 경제협력이 확대되기를 기대했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한 중인 도날드 만줄로 KEI(한미경제연구소) 소장 일행을 면담한 뒤 “한국정부는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에도 한ㆍ미 FTA의 상호 호혜적 성과를 양국이 향유하면서 현재의 견고하고 깊은 양국간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유 부총리 면담에는 미국 측에서 만줄로 KEI 소장 외에도 클로드 바필드 미국기업연구소 선임연구원, 블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 등이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유 부총리는 “한국을 포함해 세계 각국에서는 미국의 신정부 출범 이후 미국의 보호무역 기조가 강화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며 “하지만 미국은 그 어느 국가보다도 자유무역이 세계경제 성장의 엔진이 돼 왔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국과 미국은 2011년 FTA 체결로 경제협력의 기반이 더욱 공고해 졌고, 교역과 투자 확대를 통해 양국의 일자리 창출과 소비자 후생을 증가시켰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트럼프 당선인의 공약에 따라 투자를 촉진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양국 간 새로운 협력 기회가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며 “이러한 한국 정부의 한미 간의 협력 의지가 미국 의회 및 트럼프 당선인과 관련 인사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 왼쪽)이 16일 오후 광화문 서울청사에서 도날드 만줄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 왼쪽)이 16일 오후 광화문 서울청사에서 도날드 만줄로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55,000
    • +0.42%
    • 이더리움
    • 2,109,000
    • +1.69%
    • 비트코인 캐시
    • 169,500
    • +0.12%
    • 리플
    • 507
    • +1.26%
    • 솔라나
    • 29,720
    • +2.2%
    • 에이다
    • 501.5
    • +2.28%
    • 이오스
    • 1,385
    • +0.07%
    • 트론
    • 85.02
    • +2.82%
    • 스텔라루멘
    • 116.3
    • +1.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00
    • +0.18%
    • 체인링크
    • 9,120
    • +2.93%
    • 샌드박스
    • 1,062
    • +17.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