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근로자 '낮은 연봉'이 가장 서러워

입력 2007-06-20 09: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다음달 비정규직 보호법의 시행을 앞두고 비정규직 근로자들은 경력에 비해 낮은 연봉을 받고 있는 사실이 가장 큰 설움인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취업포털 파인드잡은 20일 "비정규 생활직 종사자 1221명을 대상으로 '비정규 생활직 종사자의 가장 큰 애로사항'에 대한 설문조사결과, 응답자의 62.8%가 '경력년수 대비 낮은 연봉'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파인드잡에 따르면 비정규직은 정규직과 같은 일을 하면서도 임금은 평균적으로 정규직의 60% 가량 되는 수준을 받고 있다.

'낮은 연봉'에 이어 ▲신용대출제한 등 금융권 차별(12.29%) ▲불규칙한 출퇴근시간(9.58%) ▲정규직에 비해 미흡한 복리후생제도(9.4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파인드잡 백기웅 사장은 "정규직 입사를 지원하던 구직자들이 프리터족이나, 아르바이트 형태로 유입되는 경향이 점점 강해지면서, 비정규직에 종사하는 노동인구는 점점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백 사장은 이어 "기업들이 앞서 사회적 책임감을 가지고 비정규직 처우개선을 위해 노력한다면, 역량있는 인재확보를 통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올해 여름휴가는 짧게 국내로 가요" [데이터클립]
  • 23명 사망한 참혹한 현장…화성공장 화재, 인명피해 왜 커졌나 [이슈크래커]
  • "유명 여성 프로골퍼, 내 남편과 불륜"…코치 아내의 폭로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45,000
    • +3.43%
    • 이더리움
    • 4,820,000
    • +3.68%
    • 비트코인 캐시
    • 551,500
    • +12.14%
    • 리플
    • 675
    • +1.81%
    • 솔라나
    • 196,000
    • +8.23%
    • 에이다
    • 559
    • +7.09%
    • 이오스
    • 820
    • +4.99%
    • 트론
    • 171
    • +1.18%
    • 스텔라루멘
    • 131
    • +5.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800
    • +7.46%
    • 체인링크
    • 19,940
    • +7.44%
    • 샌드박스
    • 478
    • +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