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매수 안되는 종목이 있으세요? 부자네스탁론

입력 2018-09-13 11:00

“지난 10년 간 최고 고객만족도 이어 스탁론 업계 다시 한 번 파란 일으켜”

금감원이 스탁론 대출금에 부과하던 RMS(위험관리시스템) 이용료를 없애 고객들의 부담은 줄고 투자 기회는 대폭 확대되었다.

이 가운데 높은 고객만족도를 자랑하는 ‘부자네 스탁론”은 금감원의 이같은 발표에 따라 7월 즉시 모든 상품의 취급수수료를 전면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이제는 누구나 스탁론을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국내 스탁론 잔고는 3조 8000억 원. 증권사 신용공여액인 11조 5000억 원의 33% 수준까지 늘었다. 이처럼 큰 시장인데다 이제 수수료까지 없어져, 금번 부자네 스탁론은 투자자들에게는 다시 올 수 없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는 것이다.

특히 고객의 주식을 담보로 해서 3배까지 투자를 극대화할 수 있는 레버리지 상품이기에,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반면에는 그에 따른 위험성 또한 높기 때문에 투자고객은 믿을만한 스탁론 업체를 잘 선택해야 하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지난 2009년 설립 직후 지금까지 스탁론 부문 단연 최우수 고객만족도를 이어나가고 있는 부자네 스탁론이야말로 가장 믿을 수 있는 스탁론 기업이 아닐 수 없다.

지난 10년 간 쌓아 온 고객만족 마케팅에 이어, 다시금 파격의 행보를 걷고 있는 부자네 스탁론의 독주가 또 한 번 이어지고 있다. 다른 스탁론 업계에서는 따라올 수 없는 연이은 파격의 행보 속에서, 상담센타 1899-5946에서 예약을 받아 진행할 정도로 신청이 쇄도하고 있어 관심 있는 투자자들의 빠른 문의가 필요하다.

=10년간 스탁론의 길만 걸어온 TOP 기업! 부자네스탁론의 전문 상담사를 지금 만나보세요=

☞운용규칙 상세보기 http://etoday.bujane.co.kr/

☞24시간 스탁론 전문 상담센타 ☎ 1899-5946

【 부자네스탁론만! 가능하다 】

- ① 온라인 10분 즉시 신청!

- ② 평가금액 최대 3배까지 레버리지 투자

- ③ 취급수수료/ 연장수수료/ 중도수수료 모두 무료!이자만 지불

- ④ 주식 매도 없이 신용/ 미수 즉시 대환

- ⑤ 사용한만큼만 이자 지불 합리적 투자

9월 고객들의 문의가 많은 종목은 삼성전기, 동양철관, 현대바이오, 현대로템, 에이치엘비 등이 있다.

★ 2018년 7월 스탁론 전상품 RMS 이용료 0원 확정 / 사전예약 1899-5946 ★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43,000
    • -2.54%
    • 이더리움
    • 171,600
    • -1.55%
    • 리플
    • 261
    • -1.88%
    • 라이트코인
    • 51,700
    • -1.52%
    • 이오스
    • 3,080
    • -2.22%
    • 비트코인 캐시
    • 242,000
    • -2.14%
    • 스텔라루멘
    • 62.8
    • -2.94%
    • 트론
    • 16.6
    • -1.78%
    • 에이다
    • 42.8
    • -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100
    • -0.09%
    • 모네로
    • 62,450
    • -1.34%
    • 대시
    • 58,650
    • -4.01%
    • 이더리움 클래식
    • 4,428
    • -2.04%
    • 40.9
    • -3.54%
    • 제트캐시
    • 34,920
    • -5.55%
    • 비체인
    • 7.17
    • -13.61%
    • 웨이브
    • 623
    • -6.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3
    • -8.14%
    • 비트코인 골드
    • 6,720
    • -3.31%
    • 퀀텀
    • 2,017
    • -1.56%
    • 오미세고
    • 847
    • -3.09%
    • 체인링크
    • 2,541
    • +5.88%
    • 질리카
    • 6.47
    • -12.45%
    • 어거
    • 11,700
    • -3.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