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정보유출 청문회]KCB 박 차장 “신한ㆍ삼성카드, 보안 심의 까다로웠다”

[이투데이 박엘리 기자]

사상 초유의 개인정보유출 사태의 책임을 가리기 위한 국회 정무위원회 청문회가 시작된 가운데 카드 3사로부터 1억여건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KCB 전 직원 박모 차장이 신한카드와 삼성카드의 보안 정책이 까다로워 시도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18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개인정보 유출 관련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구속 수감 중에 증인으로 출석한 박 차장은 신한ㆍ삼성카드의 프로젝트에도 투입됐지만 개인정보 유출 시도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신한ㆍ삼성카드에서는 (개인정보 유출) 시도를 할 생각이 없었다”면서 “두 회사는 물리적 보안이나 보안 규정이 까다롭게 돼 있고 프로젝트 보안성 심의 때 왜 데이터가 필요한지 규명하게 돼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에 대해 김재경 새누리당 의원은 “두 회사의 보안이 기술적으로 뛰어나서 이번 사고를 면했다기보다는 직원들의 보안상 관리체계에 의해 사고를 사전에 차단한 것으로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