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정보유출 청문회]KCB 박 차장 “신한ㆍ삼성카드, 보안 심의 까다로웠다”

사상 초유의 개인정보유출 사태의 책임을 가리기 위한 국회 정무위원회 청문회가 시작된 가운데 카드 3사로부터 1억여건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KCB 전 직원 박모 차장이 신한카드와 삼성카드의 보안 정책이 까다로워 시도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18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개인정보 유출 관련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구속 수감 중에 증인으로 출석한 박 차장은 신한ㆍ삼성카드의 프로젝트에도 투입됐지만 개인정보 유출 시도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신한ㆍ삼성카드에서는 (개인정보 유출) 시도를 할 생각이 없었다”면서 “두 회사는 물리적 보안이나 보안 규정이 까다롭게 돼 있고 프로젝트 보안성 심의 때 왜 데이터가 필요한지 규명하게 돼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에 대해 김재경 새누리당 의원은 “두 회사의 보안이 기술적으로 뛰어나서 이번 사고를 면했다기보다는 직원들의 보안상 관리체계에 의해 사고를 사전에 차단한 것으로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135,000
    • +1.18%
    • 이더리움
    • 200,100
    • +0.9%
    • 리플
    • 386
    • -0.25%
    • 라이트코인
    • 93,200
    • -1.32%
    • 이오스
    • 6,250
    • -0.23%
    • 비트코인 캐시
    • 349,200
    • -0.9%
    • 스텔라루멘
    • 138
    • +0%
    • 트론
    • 29.9
    • -0.99%
    • 에이다
    • 91.2
    • -2.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800
    • -0.8%
    • 모네로
    • 79,450
    • +0.95%
    • 대시
    • 142,800
    • +0.49%
    • 이더리움 클래식
    • 7,155
    • -0.9%
    • 92.1
    • -3.56%
    • 제트캐시
    • 79,700
    • -0.43%
    • 비체인
    • 10
    • -0.99%
    • 웨이브
    • 3,645
    • -2.67%
    • 베이직어텐션토큰
    • 478
    • +9.88%
    • 비트코인 골드
    • 20,990
    • -0.37%
    • 퀀텀
    • 3,362
    • -2.18%
    • 오미세고
    • 2,259
    • -0.13%
    • 체인링크
    • 1,253
    • -5.78%
    • 질리카
    • 25
    • -1.57%
    • 어거
    • 29,260
    • -1.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