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체류 외국인 150만명 돌파

국내에 체류하고 있는 외국인 수가 150만명을 돌파했다. 국민 100명 중 3명은 외국인인 셈으로 본격적인 다문화·다인종 사회로 진입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10일 법무부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등에 따르면 체류 외국인은 9일 현재 150만1761명을 기록해 150만명을 처음 넘어섰다.

지난 2003년 체류 외국인이 67만8687명 수준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10년 만에 국내 최류 외국인 수가 2배 넘게 급증한 것이다.

체류 외국인을 국적별로 살펴보면 한국계를 포함한 중국 출신이 49.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국(9.3%), 베트남(8.1%), 일본·필리핀·타이(각각 약 3%), 우즈베키스탄(2.5%), 인도네시아(2.3%), 몽골(1.8%)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29세가 28%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39세 25%, 40∼49세 19%, 50∼59세 15%, 60세 이상 9%, 9세 이하 4% 등이었다.

불법체류자는 17만9516명으로 나타났고, 한국 국적 미취득 외국인 배우자(결혼이민자)는 14만9386명으로 조사됐다.

한국 체류 외국인이 급증하고 있지만 다문화 등에 대한 국민 공감대가 적기 때문에 내외국인 간 갈등이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때문에 결혼이민자나 조선족 동포, 이주 노동자 등을 아우를 수 있는 균형잡힌 정책이 긴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많이본기사

경제 연예 화제 종합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