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그것이 알고 싶다' 헤비업로더 "웹하드 덕에 처벌 피해"…불법동영상 사라지지 않는 이유는?

(출처=SBS '그것이 알고 싶다')
(출처=SBS '그것이 알고 싶다')

'그것이 알고 싶다'가 불법동영상이 반복 재생산되는 원인을 파헤친다.

28일 방영되는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1131회-죽어도 사라지지 않는, 웹하드 불법동영상의 진실' 편은 불법동영상을 만드는 자, 올리는 자, 방조하는 자들의 연결고리를 추적한다.

디지털 성폭력 영상 피해자 A 씨는 끝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하지만 영상은 A 씨 사후에도 사라지지 않고 오히려 '유작'으로 포장돼 다시 업로드됐다. A 씨의 영상 다운로드 비용은 단돈 100원이었다.

A 씨는 생전 많은 비용을 지급해 디지털 장의사 업체에 영상 삭제를 요청했으나 소용이 없었다고. A 씨는 성형 시술도 감행했다. 하지만 평생 지울 수 없다는 자포자기 심정이 돼, 가해자가 누군지도 모른 채 A 씨는 생을 마감했다.

대선 당시 대통령 국민공모 10대 공약에도 포함됐던 '몰카 및 리벤지 포르노 유통근절' 약속은 왜 지켜지지 않았을까. 웹하드 속 불법동영상은 어떻게 사라지지 않고 있을까. 그 끔찍한 생명력의 연결고리는 무엇일지 호기심이 모아진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한때 하루 22시간 10여 개 웹하드에 동영상을 전문적으로 올렸던 전직 '헤비업로더'를 만났다. 높은 수익을 위해서는 다운로드가 많이 되는 영상을 업로드해야 하는데, 소위 '유출 영상'이라고 불리는 디지털 성폭력 영상은 최고의 수입원 중 하나라는 설명이다. 그가 경찰 단속 후 낸 벌금은 단돈 5만 원이었다.

연 매출 3억 원, 유출 영상 3000테라바이트의 최초 유출자인 또 다른 헤비업로더는 수년간 처벌을 피할 수 있었던 건 웹하드 업체의 도움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웹하드 업체와 헤비업로더 사이에는 있는 은밀한 커넥션에도 주목된다.

웹하드 업체들이 과연 자신들의 주장대로 영상을 걸러내고 있는 걸까, 아니면 수익을 위해 이런 동영상을 방조 혹은 조장하는 걸까. 일부 업체에 국한된 것일까, 업계에 만연한 영업 방식일까. 소위 '내부자들'이 어떤 대답을 내놓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전파를 탄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978,000
    • -4.68%
    • 이더리움
    • 253,100
    • -5.27%
    • 리플
    • 374
    • -4.34%
    • 라이트코인
    • 109,000
    • -7.39%
    • 이오스
    • 4,822
    • -5.45%
    • 비트코인 캐시
    • 363,100
    • -4.16%
    • 스텔라루멘
    • 112
    • -3.44%
    • 트론
    • 29.3
    • -10.94%
    • 에이다
    • 88.7
    • -4.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200
    • -0.69%
    • 모네로
    • 96,800
    • -1.82%
    • 대시
    • 159,300
    • -2.32%
    • 이더리움 클래식
    • 7,310
    • -4.19%
    • 98.3
    • -4.56%
    • 제트캐시
    • 93,350
    • -6.83%
    • 비체인
    • 7.64
    • -5.67%
    • 웨이브
    • 2,243
    • -2.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1
    • -6.33%
    • 비트코인 골드
    • 27,100
    • -5.73%
    • 퀀텀
    • 3,613
    • -7.64%
    • 오미세고
    • 1,868
    • -7.93%
    • 체인링크
    • 4,021
    • -5.96%
    • 질리카
    • 17.3
    • -2.25%
    • 어거
    • 17,810
    • -4.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