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조현아 말말말 "채진, 속옷 아닌 반바지 입고 있었다"·"지코, 내 제안받고 잠수"

(출처=MBC)
(출처=MBC)

'라디오스타' 조현아가 채진과의 사생활 유출 사진 등에 관련해 입을 열었다.

18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넌 학생이고 난 선생이야' 특집으로 꾸며져 윤상, 김태원, 블락비 지코, 어반자카파 조현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조현아는 최근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채진과의 사생활 사진을 해명했다. 조현아는 "같이 놀고 있는 사진으로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텍스트로 올린 분이 '팬티를 입고 왕게임을 하면서 놀았다'고 했는데 사실 문란하게 게임을 하며 놀지 않았다는 사실을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현아는 "채진은 속옷이 아니라 집주인의 반바지를 입고 있었다. 왕게임은 별로 좋아하는 게임이 아니라서 하지 않았다"며 "게임은 아니었고 뭘 뺏고 있었다. 나 때문에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꼭 사과드리고 싶었다. 동생이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조현아는 함께 출연한 지코와의 인연도 공개했다. 이날 MC 김국진은 "지코가 하는 모든 활동이 화제다. 그러다 보니까 콜라보, 프로듀싱 제의를 거절하는 노하우가 있다던데"라고 물었다. 지코는 "아니다. 이렇게 이야기하면 거절을 엄청 많이 하는 것처럼 보일 것 같다. 하기 싫다기보다 자신이 없을 때 솔직히 거절하는 편이다"고 답했다.

이에 조현아는 지코에게 "나한테는 전화로 이야기 안 해주던데. 그래서 잠수를 타고 그해 연말에 시상식에서 만났다. 왜 잠수를 탔냐고 이야기하니까 밝고 뻔뻔하더라"라고 말했다.

조현아의 폭로에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은 지코는 이내 "사실 난 작업할 의사가 없었던 게 아니라 그 당시 시상식이나 방송, 앨범 작업이 많이 겹쳐서 그래서"라고 해명했다.

한편, 윤상, 김태원, 지코, 조현아가 출연한 이 날 MBC '라디오스타'는 닐슨코리아 제공 5.4%, 4.8% 시청률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