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가상화폐] “작년 비트코인 가격 상승은 시세 조작”

지난해 폭등한 비트코인 가격이 가상화폐 테더(Tether)의 수급 조절에 따른 시세 조작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이런 가운에 태국은 7개 가상화폐(암호화폐) 관련 법안을 마련 중이고, 일본의 가전 쇼핑몰에서는 비트코인 결제가 점차 늘고 있는 등 긍정적인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테더, 비트코인 가격조작에 사용됐다”

가상화폐 테더로 비트코인의 가격을 인위적으로 상승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텍사스 대학의 존 그리핀(John Griffin) 금융학과 교수는 “비트피넥스의 암호화폐 흐름을 관찰한 결과, 가격 상승을 조장하는 거래 패턴이 발견됐다”면서 “다른 암호화폐를 대량으로 매수하는 데 비트피넥스가 생성 및 판매한 테더가 사용됐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작년 비트코인의 굉장한 가격 상승의 절반 정도는 인위적이고, 집중적인 조작 활동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테더가 많게는 한 번에 2억 개씩 발행됐고, 이렇게 발행된 테더는 대부분 대형 거래소인 비트파이넥스로 옮겨졌다는 주장이다.

이후 비트코인 가격 하락 시, 비트파이넥스 등 거래소에 보관된 테더는 비트코인을 구입하는 데 쓰여 시세를 끌어올렸다는 것이다. 다만, 비트피넥스 최고경영자 얀 루도비쿠스 반 데르 벨데(Jan Ludovicus van der Velde)는 성명을 통해 “시장 조작이나 가격 조작에 가담하지 않았다”면서 “테더 발행이 비트피넥스에서 비트코인 및 다른 암호화폐 가격을 올리는 데 사용될 수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테더를 발행하는 테더홀딩스의 CEO도 함께 맡고 있다.

◆태국 증권거래위, 7개 가상화폐 합법화

태국 증권거래위원회는 최근 7개의 가상화폐에 대한 승인을 합법적으로 근거하는 면허 요건 및 수수료, ICO(Initial Coin Offering·가상화폐공개) 자금 조달 방법 등을 발표했다.

승인된 가상화폐는 비트코인, 비트코인캐시, 이더리움, 이더리움클래식, 라이트코인, 리플, 스텔라루멘이다. 지역 뉴스인 MGR에 따르면 제안된 접근 방식은 여러 가지 방식으로 발표됐고, 이 법안은 2008년 5월 14일에 발효된 태국의 증권거래소(SEC) 지침에 따라 이달 7일 의회에서 승인됐다.

◆“日 쇼핑몰, 가상화폐 결제 꾸준히 증가”

일본 내 온라인 쇼핑몰에서 가상화폐 결제가 서서히 자리를 잡고 있다. 일본 정부가 비트코인 등을 법정통화로 인정한 지 1년 만이다. 최근 비트코인닷컴 보도에 따르면 일본 대형매장 빅카메라(Bic Camera)는 비트코인 결제 비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회사 측은 비트코인 결제 비율은 1% 미만으로 매우 낮은 수준이지만,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용자는 대부분 30대 일본인 남성으로 컴퓨터 태블릿, 디지털 카메라 등을 구매할 때 사용했다고 알려졌다. 빅카메라는 작년 4월부터 비트코인 결제 서비스를 지원했다. 도쿄 중심부의 두 개 매장에 결제를 도입한 후 이용자 증가에 따라 전국 40개 매장이 확대 도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