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88.71
    ▼ 17.79 -0.74%
    코스닥 648.95
    ▼ 12.16 -1.87%

‘유쾌한 정숙씨’·‘호남특보’에서 ‘퍼스트레이디’로… 김정숙 여사는 누구?

[이투데이 박다정 기자]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유쾌한 정숙씨’와 ‘호남특보’. 문재인 제19대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의 별명들이다. 김정숙 여사는 다소 차분하고 무뚝뚝한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과 달리 밝고 활달한 모습으로 ‘유쾌한 정숙씨’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또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에게 마음을 돌린 호남을 그 대신 종횡무진하며 내조해 ‘호남특보’라고 불리기도 했다.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으로 대한민국의 ‘퍼스트레이디’가 된 김정숙 여사, 그는 누구일까.

1953년 11월 15일 서울 출생으로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보다 한 살 연하인 김정숙 여사는 숙명여중·고를 졸업하고 1972년 경희대 성악과에 입학했다. 김정숙 여사는 대학교 1학년 때 친구 오빠의 소개로 같은 학교 법대에 다니던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을 소개받았다. 하지만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하지 못했고 그저 캠퍼스에서 마주치면 눈인사만 하는 사이로 머물렀다. 이후 학내 유신반대 시위 현장에서 최루탄을 맞고 쓰러진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을 김정숙 여사가 발견해 얼굴을 닦아주면서 두 사람은 정식적으로 교제를 시작했다.

김정숙 여사는 7년의 연애 기간 동안 구치소 두 번을 다녀오고 강제징집돼 특전사에 배치된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을 기다렸고 고시 공부를 위해 절에 들어간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을 내조했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의 고시 합격 후 1981년 두 사람은 바로 결혼에 골인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지난 18대 대선부터 남편을 적극적으로 도운 김정숙 여사는 특히 이번 대선에서는 ‘반문 정서’가 퍼진 호남 지역을 지난해 9월부터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방문하고 동네 곳곳의 주민들을 직접 만나는 등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의 1등 조력자가 됐다.

김정숙 여사는 대선 기간 중 “남편은 이미 정치인이 됐고 국민은 그에게 책임을 줬다”며 “이젠 남편이 아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의 숨은 공신이자 퍼스트레이디가 된 김정숙 여사의 향후 역할에 국민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