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 7년 몸담은 밀라그로 떠난다…"이젠 각자의 길, 유종의 미 거둘 것"

입력 2023-03-23 17: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영탁. (고이란 기자 photoeran@)
▲영탁. (고이란 기자 photoeran@)

가수 영탁이 7년간 함께 했던 소속사와 결별한다.

23일 영탁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2016년 트로트 가수로서 저의 시작을 함께해 주고 7년여의 세월 동안 발맞추어 걸어온 밀라그로와의 아름다운 동행을 여기서 마무리하려고 한다”라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날 영탁은 2016년부터 약 7년이란 긴 시간 동안 자신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준 밀라그로 이재규 대표 및 이하 임직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이제 각자의 길을 가지만 언제 어느 곳에 있든지 저의 첫 시작을 잊지 않고 진심으로 밀라그로의 건승을 기원하겠다”라며 “아직 남아 있는 스케줄 등은 함께 잘 마무리하여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갑작스러운 소식을 접하고 걱정하실 소중한 내 사람들. 제 소식은 제가 직접 전해드리고 싶었다”라며 “빠른 시간 안에 재정비하여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테니 걱정마시고 조금만 기다려 달라. 언제나 변함없는 영탁이의 모습으로 웃으며 찾아오겠다”라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영탁은 2007년 데뷔한 뒤 2016년 트로트 가수로 전향하며 밀라그로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이후 2020년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으나, 음원 사재기 논란, 상표권 분쟁 등 논란에 휘말리며 곤혹을 치른 바 있다.

아래는 영탁 팬카페 글 전문

안녕하세요. 영탁입니다.

2016년 트로트 가수로서 저의 시작을 함께해 주고 7년여의 세월 동안 발맞추어 걸어온 밀라그로와의 아름다운 동행을 여기서 마무리하려고 합니다.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세월을 함께해오며,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음에도 늘 변치 않는 마음과 최선의 노력으로 저를 지원해 준 밀라그로가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함께 꿈을 키워오던 어려운 시절부터 과분한 사랑을 받고 있는 오늘에 이르기까지 모든 환경과 상황 속에서도, 늘 가수 ‘영탁’을 위해서 한마음으로 힘쓰고 애써주신 밀라그로 이재규 대표님 이하 임직원분들께 고개 숙여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이제 각자의 길을 가지만 언제 어느 곳에 있든지 저의 첫 시작을 잊지 않고 진심으로 밀라그로의 건승을 기원하겠습니다.

아직 남아 있는 스케줄 등은 함께 잘 마무리하여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그리고 갑작스러운 소식을 접하고 걱정하실 소중한 내 사람들. 제 소식은 제가 직접 전해드리고 싶었습니다.

빠른 시간 안에 재정비하여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테니 걱정마시고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언제나 변함없는 영탁이의 모습으로 웃으며 찾아오겠습니다.

사랑합니다.

영탁 올림.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언제 붕괴될지 몰라"…금가고 무너지는 종로 충신1구역 가보니 [르포]
  • 임영웅, '모래 알갱이' 주요 음원사이트 1위…'따뜻한 감성' 통했다
  • AI와 사랑하는 시대?…월 40만 원에 구독하는 ‘완벽한 남편’
  • 가장 선호하는 반려견은 ‘몰티즈’, 고양이는?
  • “정유정 만날까 무섭다” 여대생들 과외 앱 삭제 러시
  • 고공행진 엔터주, 악재에 종목장세↑…‘옥석 가리기’ 시작하나
  • 엄현경♥차서원, ‘혼전임신’ 부모된다…“제대 후 결혼식”
  • 제니 배우 데뷔작 ‘디 아이돌’, 북미서 첫 방송…“수위 논란 떠나 공허해”
  • 오늘의 상승종목

  • 06.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278,000
    • +3.87%
    • 이더리움
    • 2,474,000
    • +3.04%
    • 비트코인 캐시
    • 146,600
    • +1.73%
    • 리플
    • 684.5
    • +3.09%
    • 솔라나
    • 26,700
    • +0.68%
    • 에이다
    • 466.2
    • +0.3%
    • 이오스
    • 1,148
    • +3.61%
    • 트론
    • 102.6
    • -1.25%
    • 스텔라루멘
    • 117.2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710
    • +1.55%
    • 체인링크
    • 8,265
    • +2.8%
    • 샌드박스
    • 702.7
    • +1.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