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안타깝고 화나…부탁 들어달라”…읍소 이유는

입력 2022-05-11 08:36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가수 송가인이 개정되는 초·중·고교 교육 과정에서 국악 교육이 축소될 위기에 놓였다며 도움을 호소했다.

송가인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여러분의 관심과 많은 참여가 우리 국악에 큰 힘이 된다”면서 ‘국악 교육의 미래를 위한 전 국악인 문화제’ 포스터를 올렸다.

송가인이 공개한 포스터에 따르면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시안)’에서 국악 교육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대거 삭제됐고, 발표된 시안대로 확정된다면 국악 관련 내용이 음악 교과서에서 퇴출당할 위기에 처한다고 우려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와 관련해 송가인은 “우리나라, 우리 것, 전통음악을 조금이라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사라지게 한다면 도대체 우리 학생들은 무얼 배우고 자라야 하느냐”고 물은 뒤 “이런 말도 안 되는 사안을 가지고 이야기를 한다는 게 안타깝고 화가 난다”고 했다.

그러면서 송가인은 “우리 역사와 전통을 건드리면 안 된다는 것을 교육부 관계자 여러분은 보다 정확한 판단을 해주시길 바란다”면서 “부디 많은 분께서 이 중요한 일을 관심 있게 들여다봐 달라”고도 적었다.

아울러 송가인은 “우리 기자님들께 처음으로 부탁드린다”며 “온 국민이 다 알 수 있게 기사화해달라”고 했다.

송가인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에서 국악 교육을 지켜주세요’라는 글이 게재된 사이트 주소를 올리며 서명 참여도 독려했다.

한편, 교육부에 따르면 현재 음악 교육과정에서는 총 6개 항목의 국악 관련 내용이 ‘성취기준’으로 명시돼 있다. 이에 따라 초·중·고교 음악 교과서에서 국악이 차지하는 비중은 30∼40% 정도지만 최근 교육부가 공개한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 시안’을 보면 내용 체계와 성취기준에서 국악을 삭제하고, 필수가 아닌 ‘성취기준 해설’에 국악 교육을 통합시켰다.

국악계의 반발이 일자 교육부는 지난달 22일 “현행 교육과정 국악 관련 요소를 유지하고 새로운 용어를 추가하는 등 균형 있는 교육과정이 될 수 있도록 논의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과 음악 교과서에서 국악 내용은 삭제되거나 축소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뉴욕증시, 전날 급등 후 ‘숨고르기’…나스닥 0.58%↓
  • 尹대통령 "민생·경제 회복에 중점"…8·15사면 '정치인 배제' 가능성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힘…정부, 수족관 돌고래 21마리 바다로 돌려보낸다
  • 서초구 맨홀 실종 남매 모두 숨진 채 발견
  • 비트코인 상승세 주춤…“강세 랠리 전 하락 가능”
  • 직원 해고 후 ‘눈물셀카’ 올린 사장·폭우 속 ‘극단 선택’ 막은 버스기사·바다서 나온 멧돼지
  • 이더리움, 머지 업그레이드 9월 15~20일 사이 될 듯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11:2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820,000
    • -0.84%
    • 이더리움
    • 2,517,000
    • +1.53%
    • 비트코인 캐시
    • 189,300
    • -0.37%
    • 리플
    • 499.5
    • -0.77%
    • 위믹스
    • 3,617
    • -1.66%
    • 에이다
    • 704.6
    • -1.3%
    • 이오스
    • 1,737
    • +1.4%
    • 트론
    • 93.74
    • -0.01%
    • 스텔라루멘
    • 166.3
    • +0.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300
    • +0.85%
    • 체인링크
    • 11,920
    • -1%
    • 샌드박스
    • 1,750
    • -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