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19 확진자 3만 명 돌파…중점조치 적용 지역 16곳으로

입력 2022-01-18 21:51

▲2020년 4월 23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에도가와(江戶川)구에서 보건 당국자가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 검사 시뮬레이션을 실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년 4월 23일 일본 도쿄도(東京都) 에도가와(江戶川)구에서 보건 당국자가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 검사 시뮬레이션을 실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만 명을 넘어섰다.

현지 공영방송 NHK 집계에 따르면 18일 오후 7시 45분 현재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3만2197명이다.

이전 하루 최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제5파'(다섯 번째 대유행)의 정점이었던 지난해 8월 20일 기록한 2만5992명이었다.

이날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를 보면 오사카부(大阪府) 5396명, 도쿄도(東京都) 5185명, 아이치(愛知)현 2145명, 가나가와(神奈川) 현 1990명 순이다.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라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지난 12일 1만3243명으로 1만 명 대로 올라선 이후 이틀 만인 14일 2만2041명으로 2만 명을 넘었고, 나흘 만에 3만 명마저 돌파했다.

최근 일주일(11~17일)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1만80983명으로 직전 일주일(5388명) 대비 3.5배로 늘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현재 오키나와(沖繩)현 등 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적용되고 있는 방역 비상조치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를 수도인 도쿄 등 13개 광역지자체에 추가 적용할 방침을 굳혔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이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오는 19일 감염증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분과회에서 조언을 받은 뒤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중점조치 적용 지역 확대를 공식 결정할 예정이다.

'긴급사태 선언'에 버금가는 중점조치는 음식점 영업시간 제한 등 유동 인구 억제 조치가 골자다. 추가 적용 지역에는 도쿄도(東京都)를 비롯해 오사카부(大阪府), 가나가와(神奈川)현, 아이치(愛知)현 등 인구 밀집 지역이 대거 포함됐다. 적용 기간은 이달 21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로 전해졌다.

13개 광역지자체가 추가되면 중점조치 적용 지역은 16곳으로 늘어난다. 일본의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ㆍ광역자치단체) 중 3분의 1에 방역 비상조치가 적용되는 셈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14:4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646,000
    • +5.8%
    • 이더리움
    • 1,521,000
    • +9.66%
    • 비트코인 캐시
    • 140,900
    • +3.3%
    • 리플
    • 428.2
    • +2.44%
    • 위믹스
    • 3,483
    • +4.72%
    • 에이다
    • 613.5
    • +3.65%
    • 이오스
    • 1,292
    • +5.9%
    • 트론
    • 90.05
    • +3.65%
    • 스텔라루멘
    • 145.4
    • +2.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400
    • +6.76%
    • 체인링크
    • 8,480
    • +5.41%
    • 샌드박스
    • 1,569
    • +12.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