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기아 "반도체 부족, 9월이 가장 어려운 시기…내년까진 영향"

입력 2021-10-27 14:40

기아, 3분기 콘퍼런스콜…주우정 부사장 "내년 사업계획은 '공급의 이슈'라고 정의"

▲서울 서초구 양재동 기아 본사  (사진제공=기아)
▲서울 서초구 양재동 기아 본사 (사진제공=기아)

기아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의 여파가 내년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주우정 기아 재경본부장(CFO) 부사장은 27일 서울 본사에서 열린 3분기 경영실적 콘퍼런스콜에서 "수요가 쌓여도 출고를 못 하는 상황이라 아쉬움이 크다"라며 "9월이 가장 어려운 시기였고, 11월과 12월에는 지금보다 나아질 것"이라 밝혔다.

주 부사장은 "전체적으로 3분기보다는 4분기 상황이 나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우리의 목표만큼은 어려울 것"이라며 "내년 상반기까지는 영향을 미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는 물량을 더 달라고 하고, 본사에서는 물량을 낮추는 상황이다. 내년 사업계획은 '공급의 이슈'라고 정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주 부사장은 공급 차질을 최소화하고, 양질의 손익구조를 중점적으로 관리하겠다고 했다. 그는 "가장 효율적으로 도소매가 이뤄지도록 관리하는 게 최우선"이라며 "인플레이션 가능성, 미ㆍ중 갈등, 코로나19 영향 등을 고려해 올 수 있는 시장의 리스크에도 중점적으로 대비할 것"이라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249,000
    • -3.8%
    • 이더리움
    • 2,971,000
    • -5.32%
    • 비트코인 캐시
    • 353,700
    • -3.12%
    • 리플
    • 739.3
    • -2.95%
    • 라이트코인
    • 131,200
    • -1.94%
    • 에이다
    • 1,261
    • -4.32%
    • 이오스
    • 2,698
    • -2.1%
    • 트론
    • 68.98
    • -0.49%
    • 스텔라루멘
    • 237.5
    • -2.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600
    • -4.19%
    • 체인링크
    • 18,430
    • -2.9%
    • 샌드박스
    • 4,179
    • +9.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