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위드 코로나 키워드는 W.I.T.H…방역ㆍ경제 모두 잡아야"

입력 2021-10-12 06:00

일정 수준 이상의 접종률, 방역체계 전환 등

(출처=전경련)
(출처=전경련)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2일 '위드 코로나(With Corona)'를 선언한 주요국들에서 네 가지 특징을 꼽아 'W.I.T.H.'라는 키워드로 제시했다.

우선 '일정 수준 이상의 접종률(Wide vaccine roll-out)'이 필요하다.

위드 코로나를 시행 또는 검토 중인 국가들은 접종률 50% 시점이나 접종률 급상승 시점에 검토를 시작했다. 1차 접종률 70%, 2차 60%를 넘은 이후 본격적으로 적용하기 시작했다.

세계 최초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 영국은 인구의 25%가량이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2월에 봉쇄 해제 로드맵을 발표하고 백신 접종률을 높이면서 단계적으로 방역 조치를 완화했다.

델타 변이로 애초 계획보다 다소 늦어졌지만 7월 19일에 ‘프리덤 데이(Freedom Day)’를 선언하며 대부분의 방역 규제를 없앴다.

싱가포르도 백신접종률 60%를 넘기면서 감염자 집계를 중단하고 위ㆍ중증 환자와 치명률을 집중 관리하는 체계로 8월 10일 전환했다. 다만 마스크 착용과 영업시간 제한(오후 10시 30분)을 의무적으로 유지하는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엄격히 지키도록 하고 있다.

두 번째 요소는 '치명률을 낮추는 방향으로 방역체계 전환(Intensive approach)'이다.

위드 코로나의 핵심은 확진자 수 억제보다는 치명률을 낮추는 방향으로 방역체계를 바꾸는 것이다.

먼저 시행한 국가들의 경우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일시적인 확진자 수 급증에도 부스터 샷(백신 추가 접종), 의료체계 정비, 기본지침 유지 등을 중심으로 치명률 관리로 체계를 전환했다.

'이동 시에는 백신여권 지참(Travel with Vaccine Passport)'도 위드 코로나의 요소 중 하나다.

이스라엘, EU 등은 백신여권을 도입했고, 공공장소, 식당 등 출입 시 백신여권이 없으면 출입을 할 수 없도록 했다. 전자증명서 상태의 백신여권을 활용하면 감염자 발생 시에도 동선 추적, 밀접 접촉자 파악이 쉽다.

다른 나라들과 상호 인증을 하면 해외 여행 시에도 위변조 우려 없이 신속하게 백신 접종 여부를 판단할 수 있어 앞으로 백신여권의 활용 범위는 점점 넓어질 것으로 전경련 측은 전망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개인 질환 등의 이유로 백신접종이 불가능한 사람에 대한 차별적 요소를 이유로 백신여권 도입 계획을 철회한 영국·스페인 등의 사례 등을 고려,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이나 소외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위드 코로나는 '경제회복에 대한 높은 기대감(High expectation on economic recovery)'을 불러일으킨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아시아개발은행(ADB)의 올해 경제전망치를 보면 백신 접종률의 가파른 상승에 힘입어 최근 경제성장 전망이 작년에 실시한 전망보다 높게 나타났다. 특히 백신 접종 시기가 상대적으로 빨랐던 이스라엘, 영국, 싱가포르 등의 경제성장률이 높게 전망됐다.

우리나라 역시 국민 73.3%가 위드 코로나 전환에 찬성(보건복지부, 9.7일)하고 있으며, 백신 접종률(10.5일 기준)도 1차 77.5%, 2차 54.6%로 급상승세에 있으므로 일상회복 시점에 접어들었다고 볼 수 있다고 전경련 측은 풀이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최근 우리 정부가 전 국민의 80%, 고령층의 90%가 접종을 완료하는 시점인 11월 초에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에 환영한다"며 "위드 코로나 전환 시 경제의 빠른 회복에 대한 기대가 큰 만큼 경제와 방역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방역에도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1,857,000
    • -2.12%
    • 이더리움
    • 5,420,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596,000
    • -0.33%
    • 리플
    • 1,042
    • +1.56%
    • 라이트코인
    • 202,600
    • +1.2%
    • 에이다
    • 1,724
    • -3.36%
    • 이오스
    • 4,664
    • +15.93%
    • 트론
    • 114.5
    • +0.62%
    • 스텔라루멘
    • 363
    • +1.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4.13%
    • 체인링크
    • 28,210
    • +12.79%
    • 샌드박스
    • 6,430
    • -5.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