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티맵모빌리티,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누구 오토(NUGU auto)’ 출시

입력 2021-09-16 09:44

- 볼보 신형 XC60에 탑재… 음성으로 길찾기·음악 재생·차량 기능 제어까지

▲SK텔레콤은 인공지능을 통해 운전 중 길찾기·음악 재생은 물론, 차량 기능 제어까지 가능한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누구 오토(NUGU auto)’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제공=SKT)
▲SK텔레콤은 인공지능을 통해 운전 중 길찾기·음악 재생은 물론, 차량 기능 제어까지 가능한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누구 오토(NUGU auto)’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제공=SKT)

SK텔레콤이 자동차 전용 인공지능(AI) 차세대 플랫폼을 내놓는다.

SKT는 인공지능을 통해 운전 중 길찾기ㆍ음악 재생ㆍ차량 기능 제어까지 가능한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누구 오토(NUGU auto)’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SKT의 ‘누구 오토’는 볼보자동차코리아와 티맵모빌리티가 14일 공개한 ‘통합형 SKT인포테인먼트(Integrated In-Vehicle Infotainment, 이하 통합 IVI)’의 주요 기능으로 탑재된다.

볼보의 신형 XC60에 적용된 ‘통합 IVI’는 ‘누구 오토(NUGU auto)’ㆍ’TMAP’ㆍ’플로(FLO)’가 차량에 기본 설치되며 운전자가 주행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음성으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SKT는 지난해 볼보자동차코리아와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기술 공동 개발 계약’을 맺고 ‘누구 오토’를 포함한 ‘통합 IVI’를 개발해왔으며, 이번 신형 XC60에 최초로 탑재했다.

‘통합 IVI’의 주요 기능은 △‘TMAP’의 길찾기ㆍ상호검색 △‘플로’의 음악 재생 △에어컨이나 시트 열선을 조작하는 차량 기능 제어 △문자/전화 송수신 △차내 라디오/볼륨 제어 등의 음성 명령 조작이다.

또한, 차량 특화 기능 외에도 기존 ‘누구’ 플랫폼이 제공하는 뉴스/날씨검색, 누구백과, 감성대화 등의 기능도 같이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차량에 탑승한 채로 집안의 조명ㆍ에어컨ㆍTV 등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스마트홈 서비스도 제공해 더욱 편리한 사용이 가능하다.

SKT는 이번 XC60을 시작으로 볼보의 후속 모델에도 계속 ‘누구 오토’를 탑재하는 등 볼보자동차코리와의 협력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이현아 SKT AI&CO장(컴퍼니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 ‘누구’를 적용할 것”이라며 “언제 어디서나 소비자가 편리하게 AI를 사용할 수 있는 ‘누구 에브리웨어(NUGU everywhere)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1.30 11:4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406,000
    • -1.31%
    • 이더리움
    • 5,549,000
    • +2%
    • 비트코인 캐시
    • 711,500
    • -0.28%
    • 리플
    • 1,246
    • +1.8%
    • 라이트코인
    • 253,900
    • +0.75%
    • 에이다
    • 1,978
    • -1.49%
    • 이오스
    • 4,971
    • -0.02%
    • 트론
    • 120
    • +0.17%
    • 스텔라루멘
    • 416.4
    • +1.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500
    • -1.22%
    • 체인링크
    • 31,120
    • -0.73%
    • 샌드박스
    • 8,600
    • -13.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