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상장 순항할까

입력 2021-09-09 09:16

(카카오페이 CI)
(카카오페이 CI)

카카오페이가 내달 상장을 앞두고 금융당국발 악재를 잇따라 만났다. 금융위원회가 온라인 금융 플랫폼을 등록 사안으로 결정한 탓이다. 앞서 한 차례 증권신고서 정정요구를 받은 상황에서 또 다시 일정이 연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지난달 31일 증권신고서를 정정한 데 이어 이번에는 금융당국의 인터넷 플랫폼 규제 강화에 영향을 받게 됐다. 금융위는 지난 7일 제5차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시행상황 점검반 회의'를 열어 카카오페이나 네이버파이낸셜 등 온라인 금융 플랫폼이 금융당국에 등록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카카오페이는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카카오페이는 현재 자체적으로나 자회사를 통해 필요한 라이선스를 획득하는 등 제도적 요건을 준수하며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이번 금융위 발표에 맞춰 소비자보호 관점에서 추가로 보완할 부분이 있을지 적극 검토해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카카오페이 기업공개(IPO)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인터넷 플랫폼 회사들은 급락기 때문이다. 네이버파이낸셜과 카카오페이의 모회사인 네이버, 카카오는 지난 8일 각각 7.87%, 10.06% 하락했다.

카카오페이는 다음달 14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는 희망 공모가 밴드를 기존 6만3000~9만6000원으로 제출했으나, 금융감독원의 증권신고서 정정 요구에 이를 소폭하향해 6만~9만 원으로 내려 제출했다. 상장 일정도 한 차례 연기됐다.

현재 카카오페이는 금감원에서 심사를 진행하고 있는 중이다. 금감원이 금융위 결정 등을 이유로 정정 제출을 요구하면 일정이 다시 밀릴 가능성도 있다.

일정이 기존대로 진행될 경우 카카오페이는 이달 말 기관투자자 수요 예측을 진행한다. 이번 규제가 흥행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카카오페이의 금융상품 판매 중단 뉴스는 표면적으로는 중요하지 않다"면서도 "그러나 소비자 편익 중심 정책의 최대 수혜자였던 플랫폼 회사,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한 규제가 강화될 것을 시사한다는 측면에서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평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039,000
    • +3.26%
    • 이더리움
    • 3,035,000
    • +1.17%
    • 비트코인 캐시
    • 358,300
    • +1.21%
    • 리플
    • 746.2
    • +0.3%
    • 라이트코인
    • 133,200
    • +1.6%
    • 에이다
    • 1,285
    • +0.71%
    • 이오스
    • 2,781
    • +3.08%
    • 트론
    • 70.44
    • +2%
    • 스텔라루멘
    • 243.3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400
    • +0.36%
    • 체인링크
    • 19,370
    • +3.58%
    • 샌드박스
    • 4,280
    • +3.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