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린데만, 코로나19 확진…“격리 및 치료 예정”

입력 2021-07-30 11:18

(출처=다니엘 린데만 인스타그램)
(출처=다니엘 린데만 인스타그램)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니엘 소속사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측은 30일 “다니엘이 2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향후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격리 및 치료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배우 지창욱,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 등이 잇따라 코로나19에 확진되는 등 방송가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다니엘 린데만은 2014년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이후 KBS2 ‘대화의 희열’, MBC ‘선을 넘는 녀석들’, tvN ‘미래수업’ 등의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동을 펼쳐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062,000
    • -1.74%
    • 이더리움
    • 5,068,000
    • -0.47%
    • 비트코인 캐시
    • 739,000
    • -1.73%
    • 리플
    • 1,337
    • +0.83%
    • 라이트코인
    • 231,900
    • -1.86%
    • 에이다
    • 2,606
    • -0.34%
    • 이오스
    • 5,745
    • -1.29%
    • 트론
    • 124.6
    • +2.05%
    • 스텔라루멘
    • 456.9
    • -1.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000
    • -0.05%
    • 체인링크
    • 38,680
    • -0.36%
    • 샌드박스
    • 1,037
    • +8.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