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일본, 군함도 역사 왜곡…강한 유감"

입력 2021-07-12 21:51

세계유산위 앞두고 日 정보센터 시찰 보고서·결정문안 공개

▲일제 강점기 조선인이 징용된 현장인 하시마섬(端島, 일명 '군함도') 탄광. (연합뉴스)
▲일제 강점기 조선인이 징용된 현장인 하시마섬(端島, 일명 '군함도') 탄광. (연합뉴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유산위)가 일본이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하시마섬(端島·군함도) 등과 관련해 일제 강점기 한국인의 강제노역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않고 있다며 강력한 유감을 나타냈다.

12일 외교부에 따르면 유네스코와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공동조사단이 지난달 7~9일 도쿄의 산업유산정보센터를 시찰한 내용의 실사 보고서가 이날 오후 세계유산센터 홈페이지에 게재됐다.

산업유산정보센터는 일본이 지난해 6월 개관한 곳으로 군함도 등의 자료가 전시돼 있다. 공동조사단 3명이 이 시설을 사찰한 결과 일본이 한국인 등이 강제로 노역한 역사를 제대로 알리라는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를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공동조사단은 호주, 벨기에, 독일의 세계유산 전문가로 구성됐다.

모두 60쪽으로 구성된 공동조사단 보고서에는 △1940년대 한국인 등 강제노역 사실 이해 조치 불충분 △희생자 추모 조치 부재 △국제 모범 사례 참고 미흡 △대화 지속 필요성 강조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사단에 따르면 한국 등에서 온 노동자가 있다고 보여주는 전시가 있긴 하지만 강제노역 사실을 인정했다고 보긴 어려웠다. 인포메이션 센터의 경우 도쿄 센터와 군함도 간 거리가 멀고, 한국인 강제 노역자들이 희생자라는 사실도 간과했다.

외교부는 이 시설과 관련해 "강제노역 사실을 부정하는 내용의 증언 및 자료들만 전시돼 있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조치는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유네스코는 16일부터 화상으로 열리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를 앞두고 이날 '일본 근대산업시설 결정문안'도 공개했다. 세계유산위는 이미 당사국으로부터 의견 수렴을 한 만큼 21~23일 토의 절차 없이 이 결정문안을 채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이 2018년 유산위 채택 결정을 이행하지 않고 강제노역 역사를 왜곡했다는 게 이번 결정문안 핵심 내용이다. 결정문안은 각 시설의 '전체 역사'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해석 전략을 일본에 요청했다. 강제노역 등 유산을 둘러싼 역사의 어두운 면도 전부 알리라는 뜻이다.

세계유산위는 "당사국(일본)이 관련 결정을 아직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데 대해 강하게 유감을 표명한다(strongly regrets)"고 명시했다.

특히 "다수의 한국인 등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 노역한 사실과 일본 정부의 징용 정책에 대해 알 수 있도록 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일본의 약속 미이행에도 시설 보전이 미흡해 세계유산 등재를 취소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유산에 대한 해석을 문제 삼아 등재를 취소하는 것은 어렵다는 게 유네스코 입장이라고 외교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결정문안은 일본이 이러한 이행 요청과 앞으로 보완될 보존현황보고서를 내년 12월 1일까지 제출하도록 권고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714,000
    • -4.52%
    • 이더리움
    • 3,902,000
    • -6.25%
    • 비트코인 캐시
    • 709,500
    • -8.04%
    • 리플
    • 1,200
    • -8.26%
    • 라이트코인
    • 205,300
    • -6.21%
    • 에이다
    • 2,653
    • -8.3%
    • 이오스
    • 5,640
    • -11.53%
    • 트론
    • 118
    • -8.53%
    • 스텔라루멘
    • 363.1
    • -7.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400
    • -4.46%
    • 체인링크
    • 31,400
    • -9.61%
    • 샌드박스
    • 861.1
    • -7.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