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쿠팡 화재현장 김동식 소방관 순직에 "소방안전 법안 6월 처리하겠다"

입력 2021-06-19 15:24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9일 김동식 경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구조대장(52)이 쿠팡 화재현장에서 순직한 비보에 "더 이상 소방관의 희생이 없도록 근본적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진욱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며 "화재현장에서 순직하신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과 동료 소방관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애도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재난안전대책특별위원회가 소방 관련 법안을 발의했지만 제대로 된 논의조차 하지 못하고 법안이 폐기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21대 국회에서도 화재 안전대책의 현실화를 위해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을 '소방시설 설치 및 관리에 관한 법률'과 '화재의 예방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로 분법해 지난해 국회에 제출됐으나 아직도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 소위원회에서 심사중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6월 국회에서 이 두 가지 법안을 반드시 처리해서 더 이상 후진국형 화재 사고로 인해 국민과 소방관이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여야가 함께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이번 화재 사고와 관련하여 순직하신 구조대장과 유가족에 대한 예우를 아끼지 않을 것이며, 더 이상 소방관의 희생이 없도록 근본적 대책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 김동식 소방관은 지난 17일 화재 당시 건물 내부에 진입했다가 빠져나오지 못하고 사흘째인 19일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낮 12시 10분경 김동식 구조대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의 유해를 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에서 발견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345,000
    • +2.35%
    • 이더리움
    • 3,738,000
    • +5.06%
    • 비트코인 캐시
    • 666,500
    • +2.7%
    • 리플
    • 1,224
    • +8.04%
    • 라이트코인
    • 197,000
    • +3.36%
    • 에이다
    • 2,746
    • +7.27%
    • 이오스
    • 5,260
    • +5.31%
    • 트론
    • 120
    • +5.82%
    • 스텔라루멘
    • 358.1
    • +5.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600
    • +1.87%
    • 체인링크
    • 29,650
    • +6.62%
    • 샌드박스
    • 852.4
    • +10.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