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심’ 김새롬, 정인이 사건 실언에 사과…“욕심이 지나쳤다”

입력 2021-04-06 00:01

(출처=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방송캡처)
(출처=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방송캡처)

방송인 김새롬이 정인이 사건에 대한 실언을 사과했다.

5일 방송된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연예계를 넘어 홈쇼핑에서도 활약하고 있는 김새롬이 출연해 최근 논란이 된 정인이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김새롬은 “당시 제가 좀 부족했다. 프롬프터에 ‘지금 그것이 알고싶다가 끝났다’는 글이 떴었다”라며 “분위기를 환기하라는 사인인데 내 욕심이 지나쳤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김새롬은 지난 1월 홈쇼핑을 진행하던 중 “‘그것이 알고싶다’ 끝났냐.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리고 말했다가 논란이 됐다. 당시 온 국민의 공분을 샀던 아동학대 사건인 정인이 사건의 후속편이 방영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김새롬은 “힘들었다. 안 힘들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죄책감도 있었다”라며 “저 때문에 회사 측도 손해를 본 것 같고 같이 진행하는 쇼호스트, PD와 작가들에게 미안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당시 김새론의 실언으로 GS홈쇼핑 대표이사가 직접 사과방송을 했으며 새롬이 출연하던 ‘쇼미더트렌드’의 방송을 잠정중단한 바 있다. 김새론 역시 주제가 정인이 사건임을 알지 못했다고 밝히며 “자신에게 많이 실망했다. 경솔한 행동을 반성한다”라고 사과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456,000
    • +0.15%
    • 이더리움
    • 2,958,000
    • +0.07%
    • 비트코인 캐시
    • 729,500
    • +0.21%
    • 리플
    • 1,008
    • -1.75%
    • 라이트코인
    • 203,300
    • +0.49%
    • 에이다
    • 1,810
    • +0.84%
    • 이오스
    • 6,015
    • -0.17%
    • 트론
    • 83.11
    • +0.8%
    • 스텔라루멘
    • 388.1
    • -0.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500
    • -1.21%
    • 체인링크
    • 28,710
    • +2.1%
    • 샌드박스
    • 328.3
    • +1.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