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희수 누구?…"자유 보장하라" 20대女, 지하철서 나체 소동

입력 2020-10-13 17:12

(연합뉴스)
(연합뉴스)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받은 변희수 전 육군 하사에게 "자유를 보장하라"라며, 한 20대 여성이 지하철에서 나체 소동을 벌여 경찰이 조사 중이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시께 서울 마포구 지하철 합정역 2호선 승강장에서 20대 여성 A 씨가 나체로 "변희수 하사의 자유를 보장하라"라고 외치는 소동이 빚어졌다.

10분여간 소동을 벌인 A 씨는 공연음란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당시 승강장에는 10명 정도의 시민이 있었고, 신고로 출동한 역무원이 A 씨를 제지하려고 하자 반항해 결국 경찰이 출동해 A 씨를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가 어떠한 이유로 소동을 벌였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변희수 전 하사는 지난해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수술을 받고 돌아와 '계속 복무'를 희망했으나, 군은 변 전 하사에게 '심신장애 3급 판정'을 내리고 올해 1월 22일 강제 전역을 결정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4 09:4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987,000
    • +0.24%
    • 이더리움
    • 3,056,000
    • +0.33%
    • 비트코인 캐시
    • 365,300
    • -0.81%
    • 리플
    • 756.8
    • +0.42%
    • 라이트코인
    • 135,100
    • -1.03%
    • 에이다
    • 1,350
    • -0.88%
    • 이오스
    • 2,753
    • -1.08%
    • 트론
    • 69.69
    • -2.6%
    • 스텔라루멘
    • 245.2
    • +0.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000
    • +0.27%
    • 체인링크
    • 19,940
    • -1.48%
    • 샌드박스
    • 3,742
    • -4.78%
* 24시간 변동률 기준